달력

10

« 2018/10 »

  •  
  • 1
  • 2
  • 3
  • 4
  • 5
  • 6
  • 7
  • 8
  • 9
  • 10
  • 11
  • 12
  • 13
  • 14
  • 15
  • 16
  • 17
  • 18
  • 19
  • 20
  • 21
  • 22
  • 23
  • 24
  • 25
  • 26
  • 27
  • 28
  • 29
  • 30
  • 31
  •  
  •  
  •  
2008.10.16 05:42

[미국이민] 시작하는 글 다이어리2008.10.16 05:42

시즌2 뉴욕스토리를 포스팅하다보니 많은 분들이 이민관련 문의를 하시는데 아예 대놓고 이민기를 써보는 것도 좋겠다는 생각에 연재를 시작하고자 합니다.


일단 저는 애초부터 이민을 목적으로 미국, 뉴욕에 들어와있는 것은 아닙니다. 회사 업무 때문에 미국에 입국했고 미국에서 직장을 다닐 수 있는(Working Permit) 합법적인 체류신분입니다. 나중에 체류신분에 대해 자세히 포스팅을 하도록 하겠습니다.

회사 핑계도 있지만 사실 미국 정착을 결심한 것은 아이 교육 때문입니다. 왠만하면, 부모님이 계시고, 말 통하고, 30여년을 살아오며 기반을 쌓았던 한국에서 살고 싶었지만 제 아들녀석의 학습능력과 언어능력의 부족으로 큰 맘 먹고 결심한 것이지요. 아이가 장애아와 비(非)장애아의 경계선에 있다고나 할까요? 입시 중심의 학습을 하는 한국에서는 도저히 애를 키울 자신이 없었습니다. 저와 같은 이유는 아니더라도 교육문제로 이민을 고민하시는 분들도 많으리라 생각됩니다. 미국 공립학교에 대한 이야기도 심층적으로 다뤄볼까 합니다.

미국 생활, 쉽지 않습니다. 더도,덜도 말고 맨땅에 헤딩이라 생각하시면 됩니다. 영어를 잘해도 어려운 건 마찬가지 입니다. 인간은 사회적 동물이라고 합니다. 혼자서 독고다이를 할 수 있는건 그리 오랜 기간이 아닙니다. 사람이 그리워지고, 누군가에게 의지하고 싶고 도움 받고 싶은게 인지상정(人之常情)입니다. 다른의미로 사람 때문에 힘든게 이민 생활입니다. 동포가 없는 지역에 살면 한국과 한국인이 그립고, 많은 지역으로 가면 사람 때문에 상처받고... 

이민 문의가 오면 먼저 드리는 말씀이 있습니다. "죽도록 고생할 각오 하고 오세요."

한국에 큰 재산이 있어 하고 싶은 일만 하며 살 수 있는 분이라면 문제 없습니다만, 대부분 생계유지와 미국 이민 본연의 목적을 달성해야하는 이중고에 시달리기 마련입니다. 게다가 생면부지, 누구하나 도와주는 사람 없이 해내야 하니까요. 이런 과정 속에서 가족의 중요성을 절실히 느끼게 됩니다. 가장이라고해서 모든 짐을 지려고해서도 안되고, 가족 구성원은 현재의 현실을 직시하고 서로 도와주려는 노력을 기울여야 합니다.

주로 미국행을 택하는 이유로
1. 아이 교육.
2. 미래에 대한 불안감.
3. 경직된 사회 분위기.
4. 사회 불안
5. 노후 불안
6. 현실 도피
를 꼽는다고 합니다. 어떤 이유에서건 확실히 말씀드리고 싶은건, 미국이 결코 유토피아는 아닙니다. 막연히 미국에 대한 환상을 가지고 들어오시면 후회와 가장 파탄이라는 잔혹한 현실만 남을 뿐입니다. 다만 죽도록 고생할 각오가 되어 있다면 가능성이 무궁무진한 나라가 바로 미국입니다. 특히 아이의 미래라면 말이죠.
Posted by SuJa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