달력

05

« 2018/05 »

  •  
  •  
  • 1
  • 2
  • 3
  • 4
  • 5
  • 6
  • 7
  • 8
  • 9
  • 10
  • 11
  • 12
  • 13
  • 14
  • 15
  • 16
  • 17
  • 18
  • 19
  • 20
  • 21
  • 22
  • 23
  • 24
  • 25
  • 26
  • 27
  • 28
  • 29
  • 30
  • 31
  •  
  •  

한때 한국 블로그 시장에서 뜨거운 감자였던 '댓가성 포스팅'이 미국에서는 아예 규정을 만들어 강력한 단속을 펼치기로 했습니다.

미국연방거래위원회(FTC)는 오늘(뉴욕시간 5일) 댓가성 포스팅에 대해 '명확히' 밝히도록하는 개정된 규정을 만장일치로 통과시켰습니다. 앞으로 12월 1일부터는 돈을 받았건, 물건을 받았건 블로거는 그 사실을 밝혀야하고, 광고주 역시 블로거에게 그 사실을 밝히도록 해야합니다. 이를 어기면 포스팅 1개당 최고 11000달러에 달하는 벌금을 부과 당하게 됩니다.

잘 포장된 블로그 포스팅 하나 믿고 물건을 구입했다가 피해를 보는 사례가 많아지면서 소비자의 권리가 강력한 미국에서 이에 대한 불만이 무척 많았다고 합니다. 특히 건강식품이나 금융상품, 다이어트 제품 등 일반적으로 소비자들끼리 경험을 나눔으로써 입소문이 나는 '사용기' 형식의 포스팅은 반드시 '댓가성'을 밝혀야 한다고 오래 전부터 주장되곤 했습니다.

FTC는 보통 사용기는 소비자 개인이 다른 소비자가 겪은 경험을 느끼고 싶어서 구매를 하게 되는데 블로거들의 변질된 사용기는 결국 그 본질을 흐림으로써 소비자들이 인터넷 정보에 대해 폐쇄적으로 될 수 있다는 점을 지적합니다.

Bloggers Must Disclose Payments for Reviews  - NYT

일부 블로거들은 리뷰를 위해 제품을 무료로 제공받거나, 여행 블로거는 꽁짜 여행을 다녀오기도 하는 등 댓가를 받는데, 소비자들은 이런 사실을 모르고 개인적인 사용기로 받아 들이는 것이 가장 큰 문제라고 하는군요. NYT에 따르면 기존 매체의 경우, 리뷰 후에는 반드시 제품을 반납해야 하는 룰이 있다고 합니다.(믿거나 말거나)

개정된 규정으로 인해 댓가를 받고 포스팅을 하더라도 순수한 목적에서의 코멘트까지도 단속의 대상이 되지 않겠느냐는 블로거들의 우려와는 달리 FTC는 점차적으로 블로거가 아닌 '광고주'를 대상으로 룰을 확대시켜 나갈 계획이라고 달래고 있어 앞으로의 귀추가 주목됩니다.

아마도 은밀하게 진행되는 기업들의 블로거 섭외를 원천적으로 막으려는 계획이 아닐까 싶습니다.

미국에 와 살다보니 최근 많은 정책들이 한국과 미국이 유사한 점이 많은데, 한국에서 이와 비슷한 규정이 생길지도 모르겠습니다. 개인적으로 이런 규정이 큰 의미에서는 인터넷 시장의 교란을 막고 보다 정직한 마켓을 만든다는 장점이 있지만 블로그의 특징인 자유로운 발언이 억지스럽게 억제됨으로써 블로그 자체가 위축 될 수도 있어 '기대와 우려'가 '정확히' 반반입니다.

Posted by SuJae
시보광고가 새로운 기법의 온라인 광고로 가능성을 보여주고 있습니다.

시보 광고란?  매 정시를 알려주면서 광고주명 및 브랜드명을 멘트로 고지 광고 특징 판매타겟에 빠르고 효과적으로 접근 유일한 침투성을 가진 광고매체 저렴한 제작비 융통성있는 광고 집행
- 출처 : 네이버 지식인

그동안 온라인 광고기법은 심각한 정체상황에 있었습니다.  광고를 싫어하는 네티즌이 다수 생겨나고, 지능적으로 광고를 차단하는 프로그램도 여럿 생겼습니다. 광고노출과 반응의 하락으로 이어졌고, 광고 단가도 상당히 하락하게 됩니다. 광고의 관심율을 높이기 위한 피나는 노력의 일환으로 자극적인 광고 이미지도 눈에 띠게 늘었습니다.

이런 상황 가운데, 3월부터 판도라TV에서 시작한 시보광고에서 온라인 광고의 새로운 가능성을 보게 되었습니다.
판도라TV의 시보광고는 동영상을 보는 중간에 매 시 정각이 되면 시간을 알려주는 음성과 함께 "GSe스토어에서 OO시 정각을 알려드립니다. 지금부터 1시간 동안 OO 상품을 파격가에 제공합니다"라는 안내 음성과 해당상품의 광고가 전광판을 통해 텍스트로 출력된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현재까지 매일 오후 3시부터 밤 12시까지 매 시간 다른 상품을 시보형 광고로 선보인 결과 평균 클릭율이 7.9%로 집계되어 기존 배너광고의 평균 클릭율인 0.1%의 약 80배에 달하는 높은 클릭율로 광고 담당자들조차 놀라워 하고 있다.
- 보도자료 발췌-


현재 GSe스토어에서 진행하고 있는 시보광고는 매시 정각 15초간의 안내멘트와 함께 10분간 전광판에 텍스트 형태로 노출되며, 평소 마음속으로 찜해 두었던 제품을 파격적인 할인가로 구입할 수 있는 절호의 기회를 잡을 수 있어 네티즌들의 호기심을 자극하고 있다.

구매자인 정진수씨는 “인기 있는 상품의 경우 정상가격의 30~40%정도 파격 할인가에 판매되고 있어서 실속 있는 구매를 할 수 있고, 아이템별로 상품도 다양하고 매시 정각에 맞춰 구매를 기다리는 등 온라인 쇼핑의 재미를 만끽하고 있다.”며 구매 후기를 전했다.
- 보도자료 발췌-

꼭 동영상이 아니더라도 기존 배너안에 시보광고 형식을 삽입하는 것은 어려운 일은 아니죠.
예를 들면, 정각이 되면 페이지가 새로고침 되며 해당 시보광고를 돌려주는 형식으로요. 몇가지 고려해야 할 부분들이 있지만, 온라인 마케터분들이 발빠른 행보로 금방 해결해 낼 줄로 믿습니다.

사족1. 물론 보도자료만으로 작성한 포스트라 불명학한 점이 많습니다만, 새로운 온라인 광고 기법이고, 실제로 효과를 얻었다는데 의의를 두고 있습니다.
사족2. 사용자의 불편함이 예상되기도 합니다만, 좀 더 개선이 일어나고 효과적인 응용법이 생겨날 것으로 생각됩니다.
Posted by SuJa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