달력

10

« 2018/10 »

  •  
  • 1
  • 2
  • 3
  • 4
  • 5
  • 6
  • 7
  • 8
  • 9
  • 10
  • 11
  • 12
  • 13
  • 14
  • 15
  • 16
  • 17
  • 18
  • 19
  • 20
  • 21
  • 22
  • 23
  • 24
  • 25
  • 26
  • 27
  • 28
  • 29
  • 30
  • 31
  •  
  •  
  •  

'보너스'에 해당되는 글 1

  1. 2007.04.30 사장님~ 근로자의 날, 그냥 쉬게 해주세요. (10)
오늘 첫 출근을 했습니다. 그런데 내일이 근로자의 날이라고 쉰다고 하네요. 이럴바엔 수요일부터 출근하라고 할 것이지!!... 내일 정상근무를 하시는 분들 계시다면 제  배부른 푸념에 용서를 ㅠ.ㅠ  그러나!!  많은 직장인이 정상근무를 한다고 하니 위로 삼으시기 바랍니다^^;;

여러분은 근로자의 날에 특별히 회사에 바라는 것이 있으신가요?
설문조사에 따르면, '휴무>보너스>회사차원의 리프레시 행사'를 바라는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직원들의 바램이 이럴진데 정작 근로자의 날을 공식 휴무일로 정하고 있는 기업은 41%에 불과하다고 합니다. 그나마 대기업의 54%이고 중소기업은 34.7%에 불과하군요.
앞서 말씀 드린대로 저희 회사는 내일 쉬는데... 이직을 성공적으로 한 것 같아요 :p

그런데 정작 내일 무엇을 해야할지 모르겠습니다. 아이는 유치원가고, 아내도 일을 쉬는게 아니니까요. 아내 일이 오전에 끝난다고하니 오랜만에 둘이서 데이트나 해볼까 합니다. 영화 한편 보고 아웃백 스테이크에서 외식하는 코스로 말이죠.
사용자 삽입 이미지
설문자료를 보니 저 뿐만이 아니라 많은 분들이 근로자의 날 계획으로 가족이나 친구와 즐거운 시간을 보내겠다고 했네요. 잠 자고 아무 계획없다는 분들은... 일이 워낙 고되서 그런거겠죠? 그게 아니라면 안습인데요..??!! 밀린 집안 일 하시는 직장인은 왠지 연민이 느껴집니다. 당일치기로 여행을 다녀오시겠다는 분도 계신데...브라보~!!

사용자 삽입 이미지
국가적 공휴일 보다는 보너스 지급 의무화에 더 마음이 가는데요?^^;; 주 5일 근무가 자리 잡아 가는 시점에 징검다리로 하루 쉬는 것 보다는 물질적인(흐흐...) 보상이 더 좋은 것 같아요.

근로자의 날에 대해 불만족스러운 점은 명분만 그럴싸할 뿐 평일과 다를 바 없고, 쉬는 근로자와 일하는 근로자간의 괴리감이 크다는 점에 불만으로 제기 되기도 했습니다. 관련행사 때문에 평소보다 더 바뻐서 불만이라는 분도 있군요.

사실 저는 근로자의 날이라고 쉬는게 사회생활 10년차에 이번에 처음인 것 같습니다. 이런날이 있는지도 모르고 살았네요 ㅠ.ㅠ
부디 쉬는 분들은 가족과 함께 좋은 시간 되시고, 일 하시는 분들은 사장님 졸라서 회식이라도 한번 하시길 기원할께요.

설문정보
조사 : 커리어
대상 : 직장인 1,514명
기간 : 4월22일 ~ 24일
Posted by SuJa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