달력

05

« 2018/05 »

  •  
  •  
  • 1
  • 2
  • 3
  • 4
  • 5
  • 6
  • 7
  • 8
  • 9
  • 10
  • 11
  • 12
  • 13
  • 14
  • 15
  • 16
  • 17
  • 18
  • 19
  • 20
  • 21
  • 22
  • 23
  • 24
  • 25
  • 26
  • 27
  • 28
  • 29
  • 30
  • 31
  •  
  •  

'2mb'에 해당되는 글 2

  1. 2008.07.02 당신은 2MB보다 똑똑하십니까? (13)
  2. 2008.05.18 누구를 믿어야하나? - 광우병 광풍 대한 소고 (12)
신문에 대통령을 풍자하는 광고가 실린다면? 당장에 빨갱이 신문이라 낙인 찍히고, 모종의 세력으로부터 광고 불매 운동이 벌어질지도 모르겠다.(아참, 광고불매운동이 불법이라고 하던데...)
사용자 삽입 이미지

지면신문은 아니지만 워싱턴포스트 인터넷판에는 부시 대통령을 풍자하는 광고가 기사지면 가로사이즈의 무려 1/3에 달하는 큰 사이즈로 게재되어있다. 339x850사이즈의 이 광고에는 부시의 얼굴을 희화화 해 사감없이 보더라도 좀 모자란 사람처럼 표현을 해놓고는 "당신은 부시보다 똑똑하냐"고 독자들을 도발하고 있다.

우리나라에서는 상상하기 힘든 일이지만 미국에서는 인터넷광고나 포스터, 벽보 광고 등에서는 이런류의 유명인 풍자광고를 접하는게 어려운 일은 아니다. 일단 유명인의 표정이나 말들을 비꽈서 만든 광고들은 보는 이로 하여금 강렬한 카타르시스와 메시지를 전달하고 바쁘게 지나치는 이들의 눈길을 잡아끈다.

이런 기법을 이용해서 낚시에 가까운 광고도 존재하는데, 일단은 관심을 불러일으킨다는 점에서는 최고의 광고효과를 맛본 셈이다. 법률적인 문제는 그런건 나중에 따지더라도...실제로 고소가 들어와도 사과정도의 해프닝으로 끝나는 경우가 많다. 그 덕분에 해당 유명인도 유명세를 탔으니 사과만 받아도 지명도를 높이는 결과가 나오기도 하니까.

촛불집회다, 정권퇴진이다 하면서 국가와 나라를 위한다고 많은 사람들이 거리에 나가있지만 정작 국가 경제 상황은 2MB의 지지율만큼이나 곤두박질치고 있다. 나라 밖을 볼 필요도 없이 한국만 보더라도 고유가로 인한 유통비 상승으로 인한 물가 상승과 대중교통비를 비롯한 모든 생활비가 서민들은 감당하기 힘들 정도로 오를 것이라는 전망이 있다. 아니 이전부터 서민은 살기 힘들었고 지금은 이보다 더 힘든 시절이 올 것이라는 예상이다.

마케터들은 꽁꽁 얼어붙은 소비자들의 주머니를 열기 위해서는 관심을 불러일으켜야하기 때문에 점점 더 자극적인 광고가 나올 수 밖에 없다. 자 그럼, 이제 2MB의 얼굴을 팔라! 가장 값싸고 파급력있는 광고, 2MB의 얼굴이다. (농담 반 진담 반) 2MB가 당신보다 낫습니다! 라는 광고카피라면, 열받아서라도 클릭할 듯.

Posted by SuJae
요즘 생계에 바빠서 광우병 쇠고기 이슈에 대해서 '매우' 자세히 알아보지는 못했지만 틈틈히 가닥을 잡으려고 노력하고 있습니다.

특별히 이명박 정부를 두둔하는 것도 아니고, 그에 반하는 의견을 지지하는 것도 아닙니다. 그저 조금 한발치 뒤에서 지켜보다가 생긴 의문점에 대한 소고정도로 받아들여 주시면 좋겠습니다.

< 쇠고기 수입 개방에 따른 이슈 변화 >
1.  미국산 쇠고기 수입 자체가 문제.
문제점 : 국산 농가 소멸 우려.

2. 뼈와 내장 수입 문제.
문제점 :  광우병 발발 인자 포함 우려.

3. 30개월 이상 쇠고기를 포함한 전면 개방.
문제점 : 광우병 발발 확율이 매우 높으며, 국민의 건강권을 포기한 무책임한 대통령.

이외에도 여러 사안들이 있는 듯 하나, 인터넷 댓글이나 여러 포스트를 보면서 느낀 것은 '국민의 건강권'이 가장 민감한 사안였던 것 같습니다. 결국 지금처럼 사태가 복잡해진 것도 무책임한 이명박 정부에 대한 분노 폭발인 것 같구요.

그럼에도 불구하고 유난히 이번 사태가 이렇게 크게 돌아가는 것은 무슨 이유에서일까요. Inuit님 말씀처럼 정부와 국민간의 '소통'상의 문제가 쉽게 풀 일을 이렇게 어렵게 만든 것일까요.

가수 김장훈씨가 미니홈피에 남긴 말이 왠지 의미심장하게 들립니다.
김장훈은 17일 새벽 미니홈피에서 “정말 꾹 참으려고 했는데 너무 치사하다. 민심은 천심이라 거스를 수 없다고 했는데 머리 숙여 사죄하면 그만일 것을…. (중략) 돌아가는 상황이 도저히 참을 수가 없어서 가려 한다. 다들 애쓰는데 같이 가는 게 후회없으리라 생각이 든다”고 밝혔다. 이어 ‘저의 음악지인들에게’라는 제목의 글에서는 동료에게 “정말 한동안 소나기와 서해안 살리기에만 전력을 다하려고 했는데 울화를 참을 수가 없어서…. 죄송하다”라고 전했다.

FTA협상에 있어서 정부가 한 실수에 대해서 그것을 국민들이 자발적으로 나서 바로잡는 현상은 무척이나 멋있는, 의미있는 일이라 생각하지만 이상하리만큼 큰 '광우병에 대한 공포'는 쉽사리 이해가 되지 않습니다.

사실 건강에 대해서 민감한 사람이라면 우리 주변에 '광우병'보다 더 심각한 건강저해요인이 더 많다는 걸 잘 아실껍니다. 예를들면 옆사람이 핀 담배 연기로 인해 내가 폐암에 걸릴 가능성이 더 크죠. 또 제과회사에서 근무했던 어떤 사람이 쓴 책에 의하면 아이에게 과자를 먹이는 것은 맨홀뚜껑에 머리를 넣고 있는 것보다 더 유해한 것이라구요.

차라리 30개월 이상 쇠고기를 먹고 광우병에 걸릴 확률과 화학재료가 사용된 과자로 인해 우리 아이가 병 들어 죽을 가능성. 화학 조미료로 인해 건강저하, 사망에 이를 가능성 등등...누군가가 제대로 분석해줬으면 좋겠습니다. 광우병에 대한 위험성에 대해서 이성적이고 수치적으로 정확하게 분석해준 언론이 있나요? 대부분이 정부 발표에 대한 반박과 그에 대한 반박만이 있을 뿐 사태를 해결할만한 수치적이고 공감이 갈만한 내용은 찾아보기 힘들군요. 오히려 언론이 일을 크게 만들고 한탕 하려는게 아닐까 싶을 정도로... 정치인도 믿기 힘들고 언론도 믿기 힘들고, 도데체 누구를 믿어야합니까 ㅡㅜ

그저 지금의 사태가 이명박 정부의 소통미숙과 그에 대한 국민의 분노폭발로 인해 벌어진 것이라 생각하고 있습니다. 아니 그렇게 생각하고 싶습니다. 그래야 제가 대한민국 국민이라는 사실이 자랑스러울 것 같습니다.

지금이 어떤 시대인데 배후공작이나 정치적 음모가 있겠냐마는 그래도 워낙 우리나라 정치의 역사가 그러해왔고, 기본적으로 모든 정치에 관련된 인간들에 대한 불신이 제게 깊이 뿌리박혀 있기 때문에 그런 생각을 없애기는 힘들군요.

그저 지나치게 부풀려진 사실은 없는지, 우리가 분노하고 있는 사실이 과연 '사실'인 것인지, 과연 정부가 자신들의 '영달'과 '정치적 목적'을 위해 국민을 팔아 먹은 것인지 등등... 감정적으로 지나치게 민감하게 대응하고 있는 것은 아닌지 등을 뒤돌아 봤으면 좋겠습니다.

무엇보다 시급한 것은 정부과 정치인이 국민들에게로부터 신뢰를 되찾는 것이겠지요.
Posted by SuJa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