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다이어리/뉴욕 생존기

도저히 적응이 안되는 미국문화

토종 한국인으로 30년을 살다가 생판 다른 나라에 와 그 나라의 문화에 적응을 한다는 것은 결코 쉽지 않은 일입니다. 물론 외국 생활을 전혀 안해본 것은 아니지만, 잠시 거쳐가는 외국인이였던 시절과는 달리 앞으로 쭉 눌러 살고자 스스로 정체성을 설정하려다보니 이쪽 문화에 대한 적응이 절실합니다.

작게는 가족관계와 업무관계에서부터 크게는 국가관까지... 주로 한국인들과 어울리면서 살아갑니다만, 이미 그분들도 미국화 된 부분이 적지 않아 심적 괴리감이 적지 않습니다.

무엇보다도 동방예의지국에서 건너온 예의바른 청년아저씨로서, 호칭에 대한 문제만큼은 정말 정말 곤란하리만큼 적응이 안됩니다.

가끔 미국인 친구(?)들과 어울릴때는, 불행히도 제가 나이가 제일 많은 편이여서 최대 10살까지도 어린 녀석들에게 반말을 들어가면서 살아갑니다. 어차피 영어에 존대말은 없으니 그러려니 하더라도... 5살 이상 어린 녀석들이 다짜고짜 이름을 부르며 친하게 지내자고 하면 뒷골이 땡깁니다.

미국녀석들과의 문제는 해결할 수 있는 방법이 없습니다. 얘들은 나이와 관계 없이 서로 이름을 부르는 것이 자연스러운 일이니까요. 그러다보니 일단 이 녀석들과의 호칭 문제는 거의 포기했다시피 했습니다. 하지만, 주 생활권인 한인 사회에서는 그리 간단한 문제가 아닙니다.

한국에서는 대부분 직장인들과 어울렸기 때문에 직책을 호칭으로 사용하는 경우가 많았습니다. 김과장님, 이대리님, 한부장님...

이곳에서는, 물론 저도 직책이 있음에도 불구하고 Mr.Yu로 불립니다. 유(柳)씨니까요. 비슷한 연배만 되도 편하게 부를 수 있는 호칭입니다만, 저와 비슷한 연배를 만나기가 쉽지 않습니다. 인사를 나누고 호칭을 물으면 "Mr.김이에요~"라고 자신을 소개하는데, "아, Mr.김이시군요. 잘 부탁드리겠습니다 Mr.김"이라며 쉽게 다가가기에는... 10살 이상의 나이차가 큰 부담입니다=_=

이곳에서는 자연스러운 일이라고는 하지만 어째 영 맞지 않은 옷을 입고 패션쇼하는 기분처럼 얼굴 근육이 굳어 제대로 말이 나오지 않는 경우가 다반사입니다. 그래서 가까스로 궁리한 끝에 나온 게 "선생님"이라는 호칭입니다. 이제 어색함이 좀 가셨다 싶으니 이게 왠걸, 듣는 분들이 어색해하시고 부담스러워 하십니다. 참 쉽지 않습니다.

여성분들에 대한 호칭은 더 어렵습니다. 아줌마...라고 부를수도 없고, 그냥 뭉뚱그려 "미즈"라고 부르긴하지만 이 역시 모래 섞인 밥을 씹는 기분입니다... (그리고보니 우리나라에서도 아줌마...를 부르는 호칭이 썩 많지는 않군요.)

어디 부르기 좋고, 듣기도 좋은... 입에 딱 달라붙는 '호칭' 없을까요?

'다이어리 > 뉴욕 생존기' 카테고리의 다른 글

법정싸움 = 개싸움?  (4) 2009.04.24
도저히 적응이 안되는 미국문화  (26) 2009.03.31
파란눈의 태권보이(1)  (12) 2009.03.19
카드 도용 주의보  (3) 2009.03.01
한 가족 두 언어  (10) 2009.02.28
네번째 보금자리  (4) 2009.02.25
  • 손진희 2009.03.31 10:13

    전 그냥 좀 들어보인다 싶으면 Sir... 아님... Ma'ma 으로 통일한답니다.
    10살요? ㅋㅋㅋ... 전 울 조카들한테도 이름이 불리워지는걸요. 뭐...
    7살 먹은 조카녀석이 I don't care.라는 말을 자주 사용하는데...
    한 대 쥐어박고 싶은 심정이 굴뚝입니다.
    헌데 외국애들은 이 말을 참 많이들 쓰나봐요. 참 듣기 싫은 말 중에 하나입니다.
    어른한테도... 감히... 저런말을... 아무렇게나 쓰다니....

    • Favicon of https://inthenet.tistory.com BlogIcon SuJae 2009.03.31 19:43 신고

      얘들한테 나이는 그저 숫자일뿐 ㅎㅎ;;

      그나저나 한국사람들 한테는 Sir, Ma'ma로 할 수 없으니까요^^;

  • 타이룬 2009.03.31 11:11

    영어를 반말이라고 생각하는 건 한국에 존경어가 있기 때문이겠지요. 일단 '반말'이란 게 개념이 미국에서도 사용되는지 궁금하네요.

    여성분들에게도 역시 '선생님'이라고 하면 될 것 같은데요. '선생님'엔 남녀 구분이 없잖아요. 사모님, 아줌마와 대칭되려면 남자 역시 사장님, 아저씨..정도의 호칭이 맞겠죠. 남자들에게 선생님이라고 했다면 여자들에게 선생님이라고 해도 좋을 것 같습니다.

    • Favicon of https://inthenet.tistory.com BlogIcon SuJae 2009.03.31 19:45 신고

      본문에도 언급했다시피, '선생님'이란 호칭을 듣는 사람이 부담스러워하더라구요 ㅎㅎ;;

      영어게 반말이란 개념은 없지만, 나이에 관계 없이 YOU로 통용되는... 그게 어색하게 느껴지는게 바로 '문화차이'아니겠습니까? ㅎㅎ

  • Favicon of https://www.i-rince.com BlogIcon rince 2009.03.31 11:14 신고

    "예의바른"...을 빨리 포기하심이... ^^

  • 조낸말 2009.03.31 11:37

    "저기요~"로 하심이 어떨지...

  • Favicon of http://theparks.allblogthai.com BlogIcon 단군 2009.03.31 16:20

    영어에도 존댓말 있습니다,쥔장님...다만 우릿말처럼 확연히 차이가 나는 그런 존칭어가 없을 뿐이지요...분명히 존댓말 있고요, 예, 적응 않되지요...저도 갠적으로는 작금 외국물 거의 20년 가까이 먹고 있는데요, 적응이 아니라 그저 그렇게 묻어서 살아가는 겁니다...묻어 살지 않으면 어쩔 도리가 없는게지요...집있고 가정이 있는 곳에서 살아야 하니 말입니다...더군다나 미국이라면, 저는 그린카드 준데도 못 살겠더군요...뉴질랜드에서 살다가 태국으로 오니 아주 지옥 이고요 요즘은 다소 "적응" 이 되기는 하는데 아직도 뉴질랜드 만큼은 아닌듯 하고, 그 전에 샌프란 시스코에서 살때는 아이고, 말도 아니고...법과 질서만 정확히 서있으면 살아가는데는 별 어려움이 없을텐데 이 놈의 준법이 지켜지지 않으니 원...

    • Favicon of https://inthenet.tistory.com BlogIcon SuJae 2009.03.31 19:49 신고

      존댓말이라기 보다는 '존칭어'가 있는 것이겠지요. 말씀 그대로 그냥 묻어사는 것 외에는 도리가 없는 것 같습니다 ㅎㅎ

  • Favicon of http://theparks.allblogthai.com BlogIcon 단군 2009.03.31 16:26

    아, 그리고 이 말을 하려다가 빼먹었는데요, 한국인들 한글로 자기 의사 정확히 전달하지 못하고 한국말 정확히 구사하지 못하는 아이들은 그 문화에 융화는 될 수 있더군요...그러니깐, 뼈대없이 그저 융화만 된다는 말이지요...허수아비 처럼...그런데, 한국에서 군 복무하고 대학 마치고 가는 사람들, 예, 적응 않됩니다...>_<...

    • Favicon of https://inthenet.tistory.com BlogIcon SuJae 2009.03.31 19:50 신고

      하긴, 제 아들녀석은 벌써 미국화되어가고 있습니다. 너무나 자연스럽게... 말, 행동, 생각이 한국에 있을 때하고는 너무 달라졌어요. 그런데 그다지 기쁘지는 않습니다 :(

  • Favicon of http://sylphion.net BlogIcon sylphion 2009.04.01 02:05

    저도 비슷한 경우입니다만, 그냥 포기했습니다. 굳이 다른 호칭으로 부르고 불린다는 것 자체가 그다지 의미없는 것 같아서요.

  • Favicon of http://blog.happyseeker.net BlogIcon 해피씨커 2009.04.01 12:48

    이름말고.. 블로그 닉네임으로 불러달라고 하는 건 어떨까요?
    그러면 훨씬 덜 할꺼 같은뎅 ^^

  • 알 수 없는 사용자 2009.04.07 22:02

    저도 미국에 살다보니 이런문제를 생각하게 되더군요.
    하지만, 전 여자라서 그럴까요? 아님...사회생활을 오래전에 그만두어서 그럴까요.
    아님....북미에 산지 벌써 6년이라서 그럴까요....개인적으로 이름부르는게 편하더라구요..ㅎㅎㅎ

  • Favicon of https://yooseongae.tistory.com BlogIcon hopinu 2009.04.17 12:24 신고

    오히려 좋은 점도 있지 않을까요? 제가 느꼈던 건 이름을 부르니 나이와 지위를 불문하고 누구나 친구가 될 수 있다는 것... 한국에서는 나이차가 많이 나면 '친구'같이 지내기는 좀 어렵잖아요? 그게 참 좋아 보였습니다. :) 익숙해지시면 괜찮지 않을까요...

    • Favicon of https://inthenet.tistory.com BlogIcon SuJae 2009.04.19 10:23 신고

      일장일단이 있는 부분 같습니다^^ 제 경우는 한국분들과 함께 지내는 경우가 많아서 생기는 고민이지요.

  • 피터팬 2009.05.30 13:21

    사실상 한국을 예로부터 동방예의지국이라 부르게 된것은 당시 조선이 청나라에 조공을 잘 받쳤기 때문입니다. 쌀보내라~ 비단보내라~ 처녀 보내라~ 힘없는 조선은 청나라 황제의 명을 받들어야 했고 나랏말 잘듣는 조선은 예의바른 나라였던셈이죠. 동방예의지국 이라는 말은 스스로를 예의바른 민족이라 칭하고 애써 위로하는 차원에서 나온 말입니다. 결코, 기분좋은 역사는 아니었던것이죠.
    원글과 거리감이 다소 있는 댓글입니다만, 서양의 문화와 동양의 존칭문화는 같은 선상에서 해석을 하기엔 무척이나 어려움이 따르는 일이죠. 전 그냥 남자는 썰~ 여자는 맴~ 하고 삽니다..ㅎㅎㅎ
    이해관계에 얽혀 한국식으로만 고집하다보면 나중엔 이것도 저것도 아닌게 되더라구요..ㅋㅋ
    그렇다구 미국식으로 하자니 원글님처럼 혀도 굳고 등까지 가려운 현상이 생기기도 하더군요..-_-

  • 익명 2009.10.25 16:02

    비밀댓글입니다

    • Favicon of https://inthenet.tistory.com BlogIcon SuJae 2009.10.25 23:47 신고

      네 알고는 있습니다만, 사람의 인식이란게 쉽게 안바뀝니다. 한국에서 가졌던 생각들이 쉽게 바뀌지 않네요 ㅋㅋ

  • 나메정 2009.10.25 23:33

    어린 친구들에게 달랑 이름만 불리는게 불편하시면, 소개할 때 애칭이나 이름에 '~님'자 등을 아예 붙여서 알려주면 어떨까요. 유재석이라고 했을 때 "유재석입니다. 그냥 유님이라고 불러주세요.ㅋ 발음이 넘 힘든가요;;ㅎㅎ