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뉴스와 이슈/기업과 비즈니스

하이브리드 자동차, 너무 조용해서 위험하다?

차가 너무 조용해서 위험해?
제목을 보고 조용한 엔진을 개발하느라고 부적절한 짓을 했나보다 싶었다. 내심 '아직 한국에는 하이브리다차가 없으니 나하고는 별 상관없겠군'했으나.. 내용은 나의 예상을 완전히 빗나갔다.

미국시각장애협회에서 하이브리드 자동차가 너무 조용한 나머지 맹인이나 아이들, 중년의 사람들, 자전거를 타는 사람들 등의 보행자를 위험에 빠뜨린다는 경고를 했다는 것이다.       <내용보기>

내심 피식 웃었다. AFP통신을 통해 여러곳에 나간 뉴스이간 하지만, 누가 관심을 갖겠다싶어서였다.  그래, 확실히 우리나라라면 누가 관심을 갖겠나?.. 그래 우리나라라면....

나 역시 지금까지 특별히 장애우나 사회봉사활동 등에 큰 관심을 가져본적이 없다. 작년 워렌버핏과 빌게이츠의 자선운동을 보면서 눈길을 끌어 잠깐 생각하게 되었고, 요즘들어 신문과 관련된 업무를 맡아 하게 되면서 이제사 (아주)조금 관심을 갖게 되었다.

미국에서의 경험이다.
장애인를 대하는 그들의 사고는 우리나라와 천양지차였다. 모든 시설이 장애인이 이용하는데 부족함이 없어 보였다. 공공건물(도서관 같은..)에 보면 계단 옆에 휠체어가 다닐 수 있는 통로가 있고, 하다못해 버스도 장애인을 위한 시스템이 탑재되어 있었다. 아무리 편리해도 장애인에게는 여전히 불편할 수 밖에 없겠지만, 이정도면 최선을 다했다라는 느낌이 들정도였다.
===================================================================
사용자 삽입 이미지
1. 차체가 낮아서 노인이나 어린이도 승하차가 쉽다.
2. 리프트가 있어서 휠채어 승하차를 돕는다.
3. 차량 내부에 휠채어를 Parking할 수 있는 공간이 있다.
4. 운전사가 직접 자리에서 일어나 장애자를 돕는다.
5. 장애인 승하차시 오랜 시간이 걸려도 불평하거나 이상하게 보는 사람이 없다.
===================================================================

생활 곳곳에서 장애인을 하나의 구성원으로 보고 대우하는 모습을 보았다.
그런 점에서, 이 뉴스를 통해서 하이브리드카가 조금은 시끄럽게 개선(?)되었다라는 소식을 듣게 될지도 모르겠다.

사족. 살기좋은 우라나라에서는 택도 없는 소리겠지!
선거철이 다가왔으니 정치인 나으리들(이라고 쓰고 ㅅㅂㄻ라고 읽는다)께서 신경쓰는 척을 할 수도 있겠다=_=
  • Favicon of http://ambroaes.tistory.com/ BlogIcon ambrosius 2007.02.15 18:01

    하이브리드 차량도 대부분 가솔린 엔진으로 주행하기 때문에 일반 차량과 비슷한 소음이 납니다. 대신 모터 주행 중에는 소리가 적지요. 연료 전치 차량의 경우에는 100% 모터로 주행하기 때문에 소리가 매우 작습니다. 제가 들어본 차량의 경우에는, 사람이 그냥 뒤에서 미는 정도의 소리밖에 들리지 않더군요.

    새로운 기술이 개발되면 그에 따라 다른 부작용도 생기기 마련입니다. 이것은 다른 예인데, 하이브리드 차량이 사고가 난 경우에, 구조대원들이 운전자를 구하기 위해서 차량을 절단하다가 고전압선 (144V 혹은 288V)를 잘못 건드려서 사고가 난 경우도 있다고 합니다. 그래서 법규로 차량 내부의 고전압선은 밝은 주황색(?)같이 눈에 잘 띄는 색으로 칠해져 있게 되어있습니다.

    소음의 경우에도 앞으로 어떤 법규가 생기겠지요~ ^^;;

    그리고 국내에 도요타에서 만든 하이브리드 차량 RX 400h 가 판매되고 있습니다. 또한 현대기아자동차에서 정부에 납품하여 시범운행하고 있는 베르나/프라이드 하이브리드 차량이 600대 가량 있다고 하네요.

    • Favicon of https://inthenet.tistory.com BlogIcon SuJae 2007.02.15 18:12 신고

      아~ 그렇군요!
      미국에서 하이브리드차를 처음 봤을때 상당히 구미가 당겼드랬습니다. 한국에도 그런 차량이 좀 빨리 나왔으면 합니다.

      소음이 너무 적어서 문제라는 부분에 있어서 소수인을 위해 범국가적으로 움직여준다는 것이 참 살기 좋은 나라가 아닌가 잠시 생각해봤습니다.

  • anonymous 2007.03.16 19:02

    하이브리드 차량의 동력분배 원리

    1) 출발과 제동이 잦은 시내주행은 순간 토그 생산 능력이 뛰어난 연료전지 모터 사용.
    2) 고속주행은 가솔린 엔진 사용
    ...하여 연료절감.

    위 두가지 모드를 운전자가 선택하는 것이 아니라 컴퓨터가 최적 분배.

    그런데 시내주행중 횡단보도 서행하거나 정류장에서 정차나 출발할때 순간 토그 동력이 필요하여 연료전지 모터가 작동하여 조용히 주행하는데 이때 차 주위에 사람들이 모여있을 경우가 많음.

    따라서 장애인 뿐만 아니라 일반인에게도 주의가 필요하므로 멜로디로 알려주는 기능이 필요. 대부분 산업현장에서 대형 장비가 서서히 기동할때는 "띠리디리 띠리디리 디 띠띠 디리리~리리 디띠띠"하며 멜로디가 나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