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여행기

(5)
모뉴멘트 밸리@크리스마스 가슴이 떨려옵니다. 나바호 인디언의 성지 모뉴멘트 밸리(Monument Valley)에 드디어 발을 디뎠습니다. 어떤 곳이기에 성스러운 곳 '성지'라고 불리는 것일까요. 모뉴멘트 밸리는 서부 개척사에서 슬픈 기억을 품고 있는 황량한 땅입니다. 한마디로 사람 살 곳은 못 되는 곳입니다. 농사를 지을 수 있는 옥토 하나 보이지 않는 황무지이지만, 나바호족에게는 '성지'라 불리며 목숨을 걸고 지키고자 했던, 그들의 조상들이 오랜세월 거룩한 의례 제사를 지내던 장소입니다. 외지인에게는 서부영화서나 봤던 삭막한 황야입니다. 실제로 헐리웃의 거장 존 포드 감독이 이곳에서 아파치 요새, 역마차 등을 촬영했습니다. 모뉴멘트 밸리는 나바호의 성지(聖地)이다보니 관광객이 자유롭게 드나들 수 없습니다. 입구에서 약간의 거리..
천년고목과 기암의 요람, 요세미티를 가다 요세미티를 한마디로 정의할 수 있는 표현이 무엇일까 생각 해봤습니다. 웅창한 숲, 거대한 기암(奇岩), 곧게 뻗어 자라는 거대한 세퀘이아(Sequoia) 나무들... 이를 다 합쳐서 '압도적인 자연의 경이로움'이라고 말하고 싶습니다. 한국에서는 어떤 숲에서라도 볼일(?)을 볼 수 있었는데, 이곳 요세미티에서는 길 외의 공간에는 감히 그림자만이라도 닿기 두려울 정도로 거대한 자연을 느낄 수 있었습니다. 로스엔젤레스(LA) 코리아타운에서 무려 6시간을 달려 요세미티 국립공원 입구에 도착했습니다. 공원 입구는 여러곳에 있는데 이곳은 LA에서 5번 프리웨이로 달린 후 41번 국도를 통해 진입하는 입구입니다. 어딜가나 늘 그렇듯이 첫 관문은 '입장료'를 내는 곳이지요. 차 1대가 지나가려면 미화 20달러가 필요합..
진지하게 쓰는 워싱턴DC 여행기(2)박물관 < 주인장이 게을러 여행 후기가 많이 늦었습니다. 벌써 3주가 지났네요^^; 시제가 과거형과 현재형이 혼용될 듯 합니다. 너그러이 살펴봐주세요 > 와싱턴DC방문 이튿날은 박물관 관림이 주요 일정이였습니다. 박물관 천지인 뉴욕에 살았음에도 멀리까지 와서 박물관을 다녔던 이유는... 이곳은 '꽁짜' 박물관이 대부분이였기 때문입니다. (물론 뉴욕에도 도네이션 형식으로 저렴하게 관람할 수 있는 박물관도 있습니다만...^^;) 애초에 하루동안 모든 박물관을 볼수는 없습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혹시나하는 마음에 아침 일찍 숙소를 나왔지만 역시나... 마침 관광지도에서 Washington Post 빌딩을 보게 되어 얼씨구나싶어 찾아왔습니다. 바로 근처에 National Geographic Museum도 있어서 일석이..
진지하게 쓰는 워싱턴DC 여행기(1)주변 둘러보기 한 국가의 수도가 가지는 상징성은 간단한 말로 표현 할 수 없을 것입니다. 또한 자국민이 가지는 수도에 대한 '경외감'과 '자부심'도 적지 않을 것이구요.('경외감'이라고 표현해도 될런지는 모르겠지만 그와 비슷한 감정을 가지고 있을 것입니다.) 저만해도 시골 살다가 서울에 둥지를 튼 후에 친구들에게 얼마나 뻐겼는지 모릅니다^^; 미국민들도 그런지는 잘 모르겠지만, 자국 수도라고해서 특별히 관광을 오는 경우가 많다고 하니 그네들 마음 속에도 수도에 대한 '동경심'정도는 있지 않나 싶습니다. 여러 나라를 다니다보면 상징성과 자부심을 위해 자국 수도를 너무 지나치게(개념없이) 발전시켜 자국의 분위기와는 다른 이질적인 도시가 되어버린 '수도'를 보기도 합니다. 국제적 위상을 위한 '과시'를 위한 개발이라고나 할..
잊지못할 워싱턴DC여행 부활절 행사를 마치고 워싱턴 DC를 다녀왔습니다. 1박 2일로 일정을 잡고 갈때는 지인의 차를 타고, 올때는 버스를 타고 돌아왔지요. 세계의 중심 미국, 그 미국의 수도 워싱턴 DC... 설레는 마음으로 달려갔습니다. 여행의 묘미는 평소에는 경험해보지 못한 것들, 이질적인 세계와 만나고 경험하는데 있습니다. 음식, 문화, 풍경, 그리고 평소에는 하지 못했던 생각들. 그런 측면에서 이번 워싱턴 DC여행은 제 인생에 손 꼽힐 만한 여행이라 할 수 있네요. 아직도 차가운 바람이 부는 뉴욕과는 달리 워싱턴 DC는 봄내음이 풍겨왔습니다. 마침 벗꽃 축제를 앞두고 있어 만개한 벗꽃은 아닐지라도 봄의 기운을 한껏 느끼고 왔습니다. 물론 제가 하는 일이 평탄할리가 없지요. 앞서 말씀 드렸다시피 아주 기억에 남는 1박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