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다이어리/소소한일상

흑인은 상종도 마!!

손님의 손에 쥐어준 $20 다섯장, 100달러가 넉장으로 변하면서 돈을 덜줬다며 손을 내미는 상황.  말 그대로 눈 뜨고 코베이는 현장. 분명 나는 현금을 내주는 측면에서 5장을 손에 쥐어주는 걸 똑똑히 봤는데, 그 흑인의 손에는 단지 80달러만이 있었다.

너무나 천역덕스럽다. 환하게 웃으며 들어와 지난 주에 산 신불인데 발이 맞지 않는다며 반품을 요구한다. 얼마나 잘 웃고, 재미있게, 젠틀하게 말하는지 다소 초라한 행색만 아니라면 '신사'가 따로 없었다. 가게 정책상 현금 환불은 허용하지 않는데 워낙 사람이 좋아보였고 자칭 멀리서 왔다고 하니 캐쉬를 내줬다.

아니 왠걸, 분명 20달러 5장, 100달러를 내줬는데 그의 손에는 80달러 밖에 남아있지 않다. 아무 생각없이 잘못줬나보다 싶어 20달러 지폐를 내주는 순간 뒤에 서있던 사장님이 다른 손을 낚아채면서 그에 손에 있는 20달러를 찾아냈다. I'm sorry, sir를 크게 외치며 후다다닥 도망치듯 나가는 그를, 우리는 그저 망연자실 바라볼 수 밖에 없었다.
흑인놈들한테는 아예 물건을 안파는게 낫다니깐.
꼭 한번씩 이 지랄들을 한다니깐. 아예 상종도 하지말어!!
오마이갓!! 영화 속에서나 보던 장면이였다. 그 흑인손님과 나와의 거리는 불과 30cm, 손을 내준 캐셔와는 50cm도 채 되지 않았다. 전혀 눈치채지 못했다. 사장님은 그저 경험적으로 돈을 받은 반대손을 낚아챈 것이다.

절대, 절대로 흑인을 비하할 생각은 없다. 하지만, 자영업 경력 15년의 사장님의 말을 들으면, 그의 경험 속의 흑인은 정말 상종도 하지 말아야 할 종자다. 어떤 기준인지 모르겠지만 어지간히 사는 흑인을 제외하고는 이런 손장난질은 장난축에도 들지 못한다고 한다.

사장님은 민주당원이다. 오바마를 지지했던 분이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이 날은 오바마의 경제 정책에 불만을 표시했다. 오바마가 게으르고 손버릇 나쁜 저 따위 흑인들에게 세금을 퍼주려고 한다는 것이다. 성질 더럽고 게으른 백인들한테도 그 혜택이 돌아가는거 아니냐며 농담을 던지니 그제서야 실언을 깨달으시고는 미소를 지으셨다.

그분이 미국에 살아온 환경이 한인과 못사는 흑인들의 경계지역이였기 때문에 생긴 선입견이다.  분명 쓰래기같은 백인도 있다. 그분도 그 사실을 잘 알고 있음에도 불구하고 그 순간만큼은 흑인에 대한 안좋은 감정이 울컥 튀어나올 수 밖에 없었다. 요즘같이 장사가 안되는데 저런 놈들 때문에 쌩돈을 날릴뻔했으니 당연히 화가 날 수 밖에...

================================================================

과거 흑인들은 스스로 노력하지 않는, 희망 없이 살아가는 사람들이 많았다고 한다. 어느정도 선까지는 올라갈 수 있지만, 그 이상은 무리라는... 미국에는 인종의 장벽이 존재한다고 믿었다고 한다. 분명 그 장벽은 존재한다. 인종적 편견이란 드러나지 않지만 분명히 있다.

그러다보니 적당히 일하고, 적당히 훔치고, 적당히 법도 어기고... 자신과 자식에게도 투자를 하지 않는 흑인들이 많았다고 한다. 자기비하적이고 냉소적이며 불만만 입에 달고 사는 것이다. 피똥싸게 노력해도 자신들은 안된다는 인식, 그러다보니 될대로 되라는 식으로 살아간다. 어차피 정부 보조로 굶어죽지는 않으니...

미국이라는 나라는 참 재미있다. 미국에서 제대로(?)살자면 완전히 부자가 되던지 아예 가난해야 한다. 부자와 가난한 사람의 공통점은 바로 보험이나 세금, 의식주 걱정을 안해도 된다는 것이다.

이번 오바마의 대통령 당선이 그런 흑인들에게 자부심이 되어 그들의 국가 성장의 원동력으로 자리메김할 수 있게 됐으면 한다. 더이상 피부색이 자신의 미래를 결정지을 수 없다는 사실을 그들 스스로 받아들이고 아메리칸 드림을 펼쳐나갔으면 한다.

우리의 기억 속에 남아있는 흑인은 노예였기 때문에, 노예근성으로 살아간다는 생각이 확 달아날 수 있게...

덧1) 하지만, 그런 그들이 두각을 나타내기에는 상황이 너무 좋지 않다 ㅠ.ㅠ
덧2) 하긴... 이런 위기 상황이 아니였다면 오바마가 대통령에 당선될수나 있었을까?
  • Favicon of http://clnato.tistory.com BlogIcon nato74 2008.11.21 13:42

    노예근성으로 살아가는건 오히려 우리인것 같습니다.
    모든것을 미국에 의존하고 반대성향인 새로운 미국의 지도자에게 비위를 맞추기위해 스스로의 성향(사실 그마저도 있는지 없는지 모르겠지만...)마저 뒤엎어버리는 지도자...
    스스로 노력하지 않고 희망도 없다라는 말은 지금의 저같은 젊은 또래의 현실같아 속이 쓰리군요.

    • Favicon of https://inthenet.tistory.com BlogIcon SuJae 2008.11.23 14:34 신고

      우리나라도 노예근성이 쫌 있다죠 ㅎㅎ;;
      그럼에도 불구하고 더 좋은 근성들이 많아 충분히 커버되는 것 같습니다.

  • Favicon of http://stophead.blogspot.com BlogIcon stophead 2008.11.21 13:57

    안타깝네요. 미국에서 제대로(?) 살려면 부자가 되던지 거지가 되라..우리나라도 점점 중산층이 살 길이 없어지는 것 같은데..미국꼴 나는 건 아닌가 두렵습니다..ㅠ.ㅠ

    • Favicon of https://inthenet.tistory.com BlogIcon SuJae 2008.11.23 14:37 신고

      그래도 미국 중산층들은 자신들이 내는 세금으로 나라가 유지되고, 자신의 삶이 윤택해진다고 믿는 사람이 많다고 합니다.
      우리나라는... 나랏돈으로 놀고 먹는 높으신 양반들 땜에 세금 내기 싫다는 분이 많다죠;;

  • Favicon of https://www.i-rince.com BlogIcon rince 2008.11.21 14:00 신고

    그런 손재주를 긍정적인 곳에 쓰면 좋을텐데,,, ㅠㅠ

  • Favicon of https://nastywoman.tistory.com BlogIcon 나스티워먼 2008.11.22 03:17 신고

    전 한국에 있을 때 흑인에 대한 우호적인 감정까지 있었는데 여기 와서 많이 까먹었어요.
    다들 그러는 건 아니지만 얼마나 실망하는 일이 많았는지...
    아오 진짜!!!

    • Favicon of https://inthenet.tistory.com BlogIcon SuJae 2008.11.23 14:39 신고

      뉴욕은 특히나 흑인 빈민들이 많아서 더 그런 감정을 많이 느끼게 되는 것 같습니다.
      아틀란타쪽 흑인들은 굉장히 젠틀하고 지적이라고 하더라구요.

  • Favicon of http://isanghee.com BlogIcon isanghee 2008.11.22 04:16

    얼른 부자가 되어야겠네요. 잘 계시죠? ^^

    • Favicon of https://inthenet.tistory.com BlogIcon SuJae 2008.11.23 14:40 신고

      앵간히 벌어서는 '부자'소리 듣기 힘든 것 같아요 ㅎㅎ;
      날이 추워서 점점 먹고 살기가... 취재하러 다니기 힘드니까요 ㅠ.ㅠ

  • 손진희 2008.11.22 11:38

    지난 주에 제가 노스페이스 잠바를 샀다고 말씀드렸죠?
    구입한 곳이 바로 엘리자베스 쇼핑몰이였습니다.
    그야말로 흑인들을 위한 쇼핑몰이죠..
    돌아오던 차에서 얼마나 깜짝 놀랐던지..
    그리 늦은 시간도 아닌 오후 6시가 채 되지 않았던 시간이니깐요.
    갑자기 휙하고.. 옆에서 차가 바람과 같이 사라지던데.. 정말 초보운전자라면 그 자리에 멈추어 설 정도로 휙휙휙.. 바람소리를 내면서 이리 저리 차도를 옮겨가더라구요. 그것도 엄청난 속도로...
    저희 올케가 하는 말이 그거더군요.
    흑인들이 다 나쁜건 아니지만.. 저렇게 몰상식하게 행동하기에 욕을 먹는거라고.. 물론 엄청난 연쇄살인사건의 주범들이 대부분 백인들이긴 하지만요.

  • Favicon of https://deborah.tistory.com BlogIcon Deborah 2008.11.22 12:15 신고

    소수의 흑인에 대한 이미지가 다수에게 미치는 영향을 보면 아주 큽니다. 그런 반면에 흑인 대통령 오바마가 탄생 되었으니 흑인들로 봐서는 큰 기쁨이자 자신들의 지위가 향상 되었다고 생각하겠지요. 분명한것은 어떻게 행동 하느냐가 그 사람의 이미지를 많이 자우 하는 것 같습니다. 한 예를 들어서 말씀하셨지만, 안 그러신 분들도 많이 있음을 알려드립니다.

    • Favicon of https://inthenet.tistory.com BlogIcon SuJae 2008.11.23 14:43 신고

      물론입니다. 저희 집 주인만 해도 얼마나 사람이 좋은지 모릅니다 :)
      흑인 아줌마인데, 간호사거든요. 가끔 렌트비를 한달씩(=_=) 늦을 때가 있는데 요즘같이 힘들 때 힘내라면서 오히려 위로를 해주기도 합니다. 당연히 괜찮은 흑인도 많이 있다고 믿고 있습니다.

  • rachael 2008.12.08 13:51

    물론입니다. 사람의 차이는 색깔이 문제가 아니고 교육의 차이라고 봅니다. 홈페이지 주인장님처럼 같은 경험을 한 사람으로써 정말 어이없고 황당하지만.. 요. 위에서 어느 분이 말씀하신 것처럼 너무 많으니까 또 하나만 잘못을 해도 그게 크게 부각이 될 수 있는 문제이고 그렇게 흑인을 욕을 많이 해도 한국사람들이 다 그런 곳에서 그런 사람을 상대로 돈을 벌어서 성공한 사람 아니면 밥을 먹으면서 사는 분들이 더 많답니다. 백인사회에서 들어가서 장사를 하고 싶어도 영어때문에 못하는 경우도 많고 등등. 저의 가장 친한 친구들은 다 흑인입니다. 흑인을 나름 한국사람처럼 정이라는 것이 있고 아프라카 지역에서 온 사람들은 정말 순수하고 착합니다. 오히려 미국에서 태어난 아프리칸 어메리칸이 더 못됐죠 이유는 주인장님께서 말하는 데로 차별을 받거든요 ... 우리나라 속담에 사람위에 사람없고 사람밑에 사람 없다는 말처럼.. 교육의 문제라고 생각합니다. 우리나라 사람이라고 거짓말 안하고 나쁜짓 안하나요.. 나름 정상적인 교육을 받고 자란 사람은 다르겠죠 어디서나 늘 흑인이 나쁘다.. 전 솔직이 인정할 수 없는 부분입니다. 왜냐하면 사람은 누구나 선과 악을 동시에 가지고 있으니까요.. 색깔의 차이가 도대체 뭘까요?

    • Favicon of https://inthenet.tistory.com BlogIcon SuJae 2008.12.08 21:20 신고

      일단 '검은색'이 가지는 부정적인 이미지 때문에 더한것 같습니다^^;

      단지 피부색만으로 좋다 나쁘다를 판단하는 것은 위험한 일입니다. 실제로 아틀란타 출신 흑인들은 굉장히 대우를 받는다고 합니다. 교육을 잘 받아서요...

      흑인들이 교육 수준이 낮은 것은 그네들 스스로 교육에 그다지 큰 열정이 없는 것도 문제입니다. 물론 과거로부터 온 부의 악순환 때문이겠지만 다른 이민자들과는 달리 '교육'에 대한 열정이 떨어지는 것만은 사실입니다.

  • Favicon of http://pinkclouds.tistory.com BlogIcon 박정환 2010.02.07 12:53

    우연히 뉴욕을 배낭여행하면서..님의 글을 보게되었네요^6^..
    벌써 만하튼에서만 24일쨰인데....이전
    영어를 열심히함녀서..흑인강사들과 친하게 지냈는데.
    여기와서..흑인에대한 이미지가 너무않좋아졌습니다..

    요즘은 툭하면...속에서 Dirty Fat nigro 라고 외치고 싶어집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