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여행/뉴욕

뉴욕 타임스퀘어에서 조심해야 할 것

세계인의 교차로, 타임스퀘어(Times Square)에는 항상 많은 사람으로 붑빕니다. 사람이 많은 곳에는 항상 사건 사고가 많은 법. 항상 '사람'을 조심하는게 즐거운 여행을 만드는 비결이지요.

타임스퀘어를 다녀보면 몇가지 유형의 사람을 발견하게 됩니다. 우선 압도적으로 많은 유형이 바로 '관광객'입니다. 삼삼오오 몰려다니거나 시끄러운 소리를 내는 무리, 카메라를 들고 다니는 사람들이 주로 이 부류에 속합니다.

그리고 그런 관광객을 붙잡는 삐끼^^; 여러 종류의 삐끼가 있습니다만 주로 공연이나 여행에 관련된 사람들입니다.

이외에도 많은 종류의 사람이 있습니다만 각설하고,

세계 각국의 이쁜 언니, 멋진 오빠, 잘 생긴 중년 아저씨, 잘 빠진 아줌마 등등등...사람 구경, 간판 구경에 넋을 놓고 있다보면 관광객이나 이곳 초행자를 노리는 악한 무리가 접근을 해옵니다. 바로 뮤지션! 아니 뮤지션이 왜 나쁜놈이냐고 하시겠지만, 한번 당해보시면 좋은 사람이라고는 말하기 힘들어집니다^^;

주로 CD를 들고는 지나가는 사람들에게 내 노래인데 꽁짜니까 한번 들어달라며 CD를 건내줍니다. 꽁짜라면 황소도 잡아먹는데 그깟 CD하나 대수랴싶어 발걸음을 멈추고 받는 순간... 지는 겁니다=_=; 온갖 자기 자랑을 하면서 말미에 도네이션 또는 팁을 내라고 합니다 ㅎㅎ;; 당연히 그런데 줄 돈 따위는 없으니 "노 땡큐"를 하고 씨디를 돌려주면 그만이지만... 무척이나 끈질기기 때문에 약간 애를 먹기도 합니다. 더군다니 덩치 좋은 흑인들이 대부분이여서 무척 쫄립니다 ㅠ.ㅠ 그래도 싫다고 돌려주면 경찰이 사방에 깔렸으니 어디 끌고가서 강매할 수도 없으니 그네들도 별수 없지요.

요즘은 하도 노땡큐가 많은지 CD를 건내주기 전에 사인을 해주겠다며 이름을 묻고는 케이스에 대문짝만하게 사인을 해서 넘겨줍니다. 꽁짜인줄 알고 사인을 받았다가 낭패를 당하는것이지요. 이름까지 적었는데 안 받으면 어떻하냐, 이거 원가가 있으니 조금이라도 달라며 끈덕지게 달라붙습니다. 도네이션이니 팁이니하면서 정작 요구하는 금액은 $20. 그 돈이면 정품 CD를 삽니다;;; 저는 불굴의 의지로 버티다가 $5만 뜯기고 빠져나왔습니다 ㅠ.ㅠ

타지인이 많은 뉴욕의 타임스퀘어에서 이런 식으로 돈을 뜯는 무리가 적지 않습니다. 그러니 "Free!!"라고 외치는 이들을 특별히 경계하시고... 적어도 뉴욕에서는 꽁짜는 없다라는 생각을 가지시는게 좋습니다. 그리고, 무엇이든 가격이 싸면 분명히 싼 이유가 있으니 물건이든, 서비스든 꼼꼼히 살펴보시는 것이 좋습니다.


이런 사실을 잘 알면서도 "꽁짜"라는 말에 낚에 피해를 보는 저는 과연... 붕어의 후손이였던 것 같습니다 ㅠ.ㅠ
  • 이전 댓글 더보기
  • znzn쿠쿠 2009.03.27 21:10

    저조타임스퀘어근천57st9ave에서6년살고고직장이브로드웨이였는데삐끼는한번도못봤네요

  • 산본 메뚝 2009.03.28 00:51

    휴... 저도 리바이스 매장 앞에서 흑인 둘이 프리 시디 외치는거 잠깐 눈마주쳣다가..

    갑자기 왓의유어 네임 이러고 매직으로 시디에 이름쓸라는거 간심히 노땡큐 하고 튄거 생각나네요.


    그랫다가.. 한바퀴 돌고 다시 거기 지나가는데 NYPD 한테 몸수색 당하는거 보고 잇노라니..

    조금 불쌍도 하고...... 경찰은 완전 외소한 몸에... 남미 인처럼 생긴 사람이엿는데..

    완전 .... Nelly 같은 몸짱 흑인이 완전 쫄던데요.... 경찰좀 짱인듯..

  • 지나가다가 2009.03.28 01:03

    저렇게 당하는 법도 있네요..ㅋㅋ 나중에 미국가면 조심해야겠어요!

    • Favicon of https://inthenet.tistory.com BlogIcon SuJae 2009.03.28 13:03 신고

      사실 사인까지 했어도 걍 쌩깔수는 있습니다만,
      덩치도 좋고 인상도 좀 무서워서 ㄷㄷㄷ;;;
      그러니 조심하는게 상책입니다 ㅎㅎ;;

  • 하늘 2009.03.28 01:07

    사기꾼이 많나봐요 봄도되고 심심해서 주말에 꼬맹이 둘 데리고 뉴욕 갈려고 했는데...
    남편은 서울 출장이라 혼자 아이들 데리고 가야하는데 난 영어도 초등 수준인데 어쩌지....

    • Favicon of https://inthenet.tistory.com BlogIcon SuJae 2009.03.28 13:04 신고

      영어 못하셔도 구경하고 노는데는 큰 지장 없습니다 :)
      딱히 사기꾼이랄껀 없구요... 걍 꽁짜에 너무 현혹되지만 않으면 될 것 같습니다 :)
      즐거운 여행되시길!

  • 알 수 없는 사용자 2009.03.28 02:01

    저는 왜 삐기라던가 저런 안하무인들이 우리나라에만 있을거라는 착각을 하고 있었을까요. ;;
    지나치게 멍청한 저를 깨워주셔서 정말 감사해요. ^^;;;;;;;;;;;

  • Favicon of http://early3163.net BlogIcon Early Adopter 2009.03.28 02:34

    전 타임스퀘어 갔을 떄 그런 경우는 없었는데.....무척 늦은 시간이라서 그랬나? 전 오히려 약간 섭섭하네유..ㅋㅋ

  • brooke 2009.03.28 10:12

    이번에 뉴욕가는데 미리알려줘서 고마워요 글구 전 버지니아비취갔다가 길몰라서 어떤흑인한테 길좀

    물었더니 갈쳐주고 하는말이 돈달라고 하더군요ㅜ,ㅜ 아놔~~행색을 보니깐 돈도없고 약간 무섭더라

    구요 거기가 좀유험지역인듯..그래서 5달러 주고 바로 차타고 왔어요 그렇게도 뜯겨봤어요ㅡ.ㅡ

  • Favicon of http://blog.naver.com/gp1102 BlogIcon 칸쵸 2009.03.28 11:48

    저도 뉴욕에 갔다면 바로 뜯겼겠군요.

    그래도 뜯기든 어쨌든 미국에 한 번 가봤으면 좋겠네요.

    좋든 나쁘든 경험할 수 있으셨다는게 부러워요. 나도 언젠가 가봐야지..

    • Favicon of https://inthenet.tistory.com BlogIcon SuJae 2009.03.28 13:06 신고

      생각보다 생계유지하기가 쉽지 않습니다^^; 뉴욕에 산다는게 그다지 부러울 살만한 일은 아니에요.

  • 또랑 2009.03.28 16:42

    한번은 어머니가 저 보러 뉴욕 오셨을때 택시 기사한테 사기 당하신 일도 있었죠. 파키스탄 사람이었던 것 같았는데... 100불짜리 지폐를 받아놓고는 슬쩍 1불짜리 지폐를 받았다고 속이고는 어머니한테 100불짜리 지폐를 또 하나 받은거였죠. JFK 택시 기사들이 사기 잘 치기로 유명하다더군요. 다행이 제가 JKF까지 가서 그 택시 기사놈 찾아서 그놈 사장이라는 놈한테 따졌더니 고스란히 100불을 돌려주더군요. Taxi Commission에 신고하겠다고 하니까 기겁을 하고 돌려주더군요.

    JFK 택시 기사들은 대부분 JFK로 돌아가보면 다시 있게 마련이죠.

    그 뒤로 뉴욕 도착할때마다 한국 택시만 꼭 부릅니다. 빵사 빵사 번 택시회사요. ㅎㅎ

    • Favicon of https://inthenet.tistory.com BlogIcon SuJae 2009.03.30 21:01 신고

      옐로캡의 악명은 실로 대단하죠 ㅎㅎ

      한국택시가 편리하긴 편리합니다^^ 말 통하지,가격이 정찰제인데다가 차도 편안한 차가 대부분이더라구요.

    • BOO 2010.09.01 06:15

      앗,똑같네요, 저도 파키스탄 눔한테 당했는데 백불짜리 10불 줬다면서 계속 뜯어냈어요
      화내니깐 이상한 길로 빠지고 무섭게 나올길래, 걍 포기했는데 그거 어떻게 신고할수 있어요?
      그눔 얼굴도 모르고 일주일 지났는데 찾을수 있을까요?
      찾고싶다 백불-

  • Favicon of https://ipad.pe.kr BlogIcon 낚시의시간***** 2009.03.29 00:09 신고

    좋은 정보 감사드립니다. ^^ 뉴욕에 관한 잘 알지 못했던 부분이었어요.

  • 알 수 없는 사용자 2009.03.30 10:04

    안녕하세요.티스토리 입니다^^
    회원님의 포스트가 현재 다음 첫화면 카페.블로그 영역에 보여지고 있습니다. 카페.블로그 영역은 다음 첫화면에서 스크롤을 조금만 내리시면 확인하실 수 있습니다.
    회원님께서 작성해 주신 유익하고 재미있는 포스트를 더 많은 분들과 함께 나누고자 다음 첫화면에 소개 하게 되었으니, 혹시 노출에 문제가 있으시다면 tistoryblog@hanmail.net 메일로 문의주시기 바랍니다.
    앞으로도 티스토리와 함께 회원님의 소중한 이야기를 담아가시기 바랍니다!

    감사합니다. 즐거운 하루 보내세요!

  • 박중현 2009.03.30 12:42

    지지난주에 난생 첨으로 미국땅을 밟아봤고,윗글에 언급한 저곳도 동료두명이랑 가봤는데 저런 강매(?)하는 분들은 못봤는데....
    촌티나서 봐준건가?^^

    • Favicon of https://inthenet.tistory.com BlogIcon SuJae 2009.03.30 21:02 신고

      갈때마다 당하는 저보다 훨씬 세련된, 보나마나 노땡큐가 확실한 뉴요커로 보이셨나봅니다 :)

  • 정민 2009.03.30 14:35

    맞아요 ㅋㅋ
    저번주에 타임스퀘어갔었는데
    완전 똑같은 케이스
    이름물어보고 막 사인해주겠다면서 조금 도네이션 해달라길래
    잠깐만요 하고 걍튀 ㅋㅋㅋㅋㅋㅋ

    관광객처럼 하고 다니면 완전 달라붙으니
    최대한 편안한 옷차림으로 가시길

  • 미국유학생 2009.03.30 14:47

    대도시에 cd파는 사람들 되게 많은데 ㅋㅋ특히 흑인들 힙합노래 ㅋㅋ 돈없다고 해도 아까 뭐 사는거 봣다고 그러고 진짜 거머리같아요 ㅋㅋ 전 이제 그냥 무시하고 노래만 듣고 걍 헤드폰 시디 다시 다 줘버려요 ㅋㅋ

  • 김중민 2009.03.30 16:53

    36가에서 오래동안 일했지요.. 뉴욕에 거주하면 라이브러리카드 만들어서 뉴욕 라이브러리에 가세요. 공짜 아주 많습니다..

    • Favicon of https://inthenet.tistory.com BlogIcon SuJae 2009.03.30 21:04 신고

      도서관카드 아주 잘 사용하고 있습니다 :)
      아이 학습용 DVD도 좋고, 한국책도 있어서 여러모로 좋더군요.

  • 피터팬 2009.04.01 09:48

    J블로그를 통해 이곳까지 왔네요.
    전 작년에 5AVE 에서 횡단보도 건너다가 마주치는 흑인과 부딪혔는데 안경을 떨어뜨리면서
    자기 안경 깨졌다고 보상하라고 조용히 협박을 해대더군요. ㅋㅋ
    사실 부딪힌게 아니라 그넘이 와서 날 치고 간거죠..
    난 양손에 쇼핑백을 가득 들었거든요. 나지막한 목소리로 협박을 하는데 200불을 내놓으래요.
    그래서 내가 그랬어요. 경찰부르고 나서 합의하자~~~ 그랬더니 뒷걸음치면서 날 계속 주시하더라구요..ㅋㅋ 알고보니 세놈이 한패였어요. 모자쓴 세놈이 우글 우글 몰려다니더라구요..
    으긍 못된넘들..ㅋ
    이젠 생김새만 봐도 그런놈인지 아닌지 알겠더라구요..
    cd는 주로 나이지리아 애들이 많이 팔던데요..
    전 그냥 쌩까요..ㅎㅎㅎ

  • 알 수 없는 사용자 2009.04.07 22:04

    공짜가 없는 곳이 미국이죠....그냥 뭔가를 줄리가 없는 사람들이죠. ^^;

  • Mattie 2009.10.25 16:50

    인종차별주의자는 정말 아니지만 이상하게도 파리, 런던, 엘에이까지 길거리에서 씨디팔거나 말걸면서 뭐 주려고하는 흑인분들은 되게 돈뜯으려하시는 분들이 많은 것같아요.ㅠ 근데 그런 사람들때문에 도움을 주려는 선량한 사람을 무시하려했던 적이있어서 너무 마음이 아팠어요.ㅠ 파리 쁘띠팔레 앞에서 지하철/버스 패스를 떨어뜨렸는데(주머니에서 빠진 듯), 어떤 흑인분이 와서 돌려주려고하는데 전 에펠탑 앞의 흑인들처럼 돈뜯으려는 사람인 줄알고 막 피하려했다는..ㅠ

  • 익명 2009.10.26 08:45

    비밀댓글입니다

  • 무명씨 2009.12.23 01:14

    저도 저녁 8시 쯤 길 가다가 갑자기 누군가 부딪히더니 안경 깨졌다며 물어내라 하더군요.

    황당:P

    • 무명 2012.01.13 08:37

      오 저도 그거 알아요. 제 친구한테 많이 들었어요. 그거 실제로 안경 깨진거 아니래요. 어떤 사람은 안경 깨졌다고 돈 받아먹은 사람 또 만나서 또 그 이야기했다고 하더군요...황당 황당