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여행/워싱턴 DC

잊지못할 워싱턴DC여행

부활절 행사를 마치고 워싱턴 DC를 다녀왔습니다. 1박 2일로 일정을 잡고 갈때는 지인의 차를 타고, 올때는 버스를 타고 돌아왔지요. 세계의 중심 미국, 그 미국의 수도 워싱턴 DC... 설레는 마음으로 달려갔습니다.

여행의 묘미는 평소에는 경험해보지 못한 것들, 이질적인 세계와 만나고 경험하는데 있습니다. 음식, 문화, 풍경, 그리고 평소에는 하지 못했던 생각들. 그런 측면에서 이번 워싱턴 DC여행은 제 인생에 손 꼽힐 만한 여행이라 할 수 있네요.

아직도 차가운 바람이 부는 뉴욕과는 달리 워싱턴 DC는 봄내음이 풍겨왔습니다.
012

마침 벗꽃 축제를 앞두고 있어 만개한 벗꽃은 아닐지라도 봄의 기운을 한껏 느끼고 왔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사용자 삽입 이미지

물론 제가 하는 일이 평탄할리가 없지요. 앞서 말씀 드렸다시피 아주 기억에 남는 1박 2일의 여행이였습니다.
봄꽃 구경을 갔는데 비가 옵니다. 벗꽃이 피기도 전에 지겠더군요=_=
카메라의 배터리가 방전됐습니다. 아무리 좋은 구경도 사진을 못찍는다고 생각하니 의욕이 떨어지더군요.
마지막, 갈때는 지인의 차를 얻어타고 갔는데 올때는 버스를 타고 왔습니다. 일명 중국버스라고 중국인이 운영하는 약간 저렴한 버스인데... 기사가 새로 온 사람인지 길을 헤멥니다. 오죽하면 기사 뒷좌석에 앉은 미국인이 갈을 가르쳐줍니다. 제 옆에 앉은 미모(=_=!)의 여성은 연실 oh my God!, 제 앞에 앉은 조금 더 나은 미모를 가진 여성은 Jesus!!를 외칩니다.  4시간 30분이면 올 길을 장장 6시간 30분 걸려서 왔습니다.

오랫만에 들어온 블로그 방명록에 제 글을 기다리고 계신다는 글이 남아 후다닥 작성했습니다.
부활절 행사로도 바뻤고 모처럼 먼 곳에서 찾아오신 손님들 접대하느라고 정신이 없었습니다.

워싱턴 여행기는 NewYorkIN에 연재할 계획입니다.
- 미국의 수도, 워싱턴DC 봄 여행기(1)개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