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직장인 이야기/기획자는 괴로워

웹기획 - 노화와 탈모의 지름길

Lachrimaé님의 국내 웹 개발에 대한 불평불만이란 포스트로, 잊고 있었던게 생각났다.
국내에서 기획자는 디자인은 물론이고, 프로그램, 경영, 마케팅까지 섭렵한 슈퍼맨을 의미한다.

기획자들의 커뮤니티를 가보면 항상 하소연 하는 것이 바로 Lachrimaé님의 불만과도 같다. (물론 나도 불만 많다.) 기획자가 PM의 역할까지 병행하는 경우가 많기 때문에 위에서 눌리고, 동료들에게 치이는 과도한 스트레스에 탈모를 경험하기도 한다.

극심한 탈모와 노화현상을 겪으며 깨달은 사실은 대화하라는 것.
커뮤니케이션이야말로 일을 쉽고 간단하게 하는 지름길이다.
한국사람 정서 깊이 있는 알아서 잘 하기 바라는 근성은 일에 있어서 철저히 사라져야 한다.

미국에 파견을 나가서 약 육개월간 프로젝트를 관리하고 사이트 런칭을 한적이 있다. 한국인도 있었고 미국인도 있었는데, 한국과 다른 점이 있었다.
1. Job Description
2. 활발한 커뮤니케이션
3. 능동적인 업무 분위기
4. 책임감

1. Job Description
일을 하기전에 각자의 업무를 확실히 나눈다.
UI설계는 A가 한다, 고객미팅은 B가 한다, 총지휘는 C가 하며 그 권한은 ~까지다 등등..
업무에 대해서 합의를 하고 진행하다보니, 감정적인 충돌이 없다.
자기 할일만 정확히 하면되니까..
덕분에 기획자나 PM은 더 바쁘다. 총괄적으로 지휘를 해야하니 말이다.
그러나 정말 자기 일에 바쁘다는 것은 능률이 오를 수밖에 없다.
자기 일도 아닌데 바쁘면 대략 안습 oTL

2. 활발한 커뮤니케이션
스스럼없이 작업자간.. 또는 클라이언트와 작업자간 커뮤니케이션 한다.
전적인 신뢰관계에서 대화하며, 또한 정확히 상벌이나 책임을 물기 때문에 대화하지 않고, 혼자만 일을 해나갈수없다.

3. 능동적인 업무 분위기
자기 일에 대해서는 매~우 능동적이다. 자기 일이 아니면 혼자 일 끝내놓고 커피마시러 간다 ㅎㅎ

4. 책임감
책임감이 투철할 수 밖에 없다. 철저히 업무분담이 되어있고, 미국이라는 나라 특성상 책임관계마 무척 무겁기 때문이다. 실수라도 해서 손해배상이라도 하게되면..


기획자 또는 PM은 사전에 리스크 상황을 배제하는 업무능력을 길러야 한다. 그래야 탈모와 노화를 조금이라도 늦출수있다.
기획자는 결국 그 프로젝트의 Leader다. 우니나라에서 대장노릇하기 어디 쉽나? 사공이 워낙 많은 나라가 아닌가.

가장 좋은건 기획자 따위는 안되는 것.
차선책은 성공적인 프로젝트의 업무시스템을 계승 발전시키는 것이다.
마지막으로 피할 수 없으면 즐겨라=_=
  • Favicon of http://www.thirdtype.net BlogIcon THIRDTYPE 2007.02.14 23:05

    ㅎㅎㅎ 명언 이십니다. '기획자 따위는 안되는 것'

    • Favicon of https://inthenet.tistory.com BlogIcon SuJae 2007.02.14 23:24 신고

      하하. 전에 s모사에 아웃소싱으로 파견을 나간적이 있습니다. 그때 담당 PM과장님왈..내아들은 절대 "전산쟁이"안시킨다였답니다. 웹.. 즐기는 사람은 좋지만 업으로 삼믐 사람한테는 가히~ 고난의 연속이죠. 안하는게 젤 좋습니다.ㅎㅎ

  • Favicon of http://www.sigistory.com/tt BlogIcon 재회# 2007.02.15 00:53

    국내에서는 기획자의 업무에 대한 정의가 참 모호합니다. 이름난 기획자들 보다 숨어있는 기획자들이 참 많으니 오히려 기획자의 목소리가 높아지기도 어렵고.. 어느분께서 말씀하신 것 처럼 기획자에 대한 고민과 딜레마는 끊이질 않는가 봅니다..^^

    ※ 비슷한 글 하나 트랙백 날리고 갑니다~

    • Favicon of https://inthenet.tistory.com BlogIcon SuJae 2007.02.14 23:44 신고

      IT인력의 양산으로 인해 시장이 흐려진점도 있습니다. 프로그래머, 디자이너, 기획자, PM 각각의 업무에 대한 명확한 정의의 역할을 배우지 못하고 기술만 배워, 사회에 나오게 되는 바람에 한동안 이쪽 시장이 Chaos였다죠^^;;

  • Favicon of http://blog.naver.com/missingyou02 BlogIcon alice 2007.03.13 18:34

    기획자 길로 나선지 얼마 되지 않았는데 벌써부터 저런 고민들을 합니다 ㅎㅎ
    최신 기술, 트렌드 쫓아가랴... 빵빵한 아이디어 생각해내랴..
    적성에 안맞는건 아닌지 생각하면서. " 난 디지털이 싫어!!! 아날로그가 좋아! " 라고
    외쳐보지만.. 결국 손과 눈은 모니터를 향해 있고..
    암튼 기획자로서의 전문성이라는 것이 무엇일까 고민이 많아요~ 개발관련해서
    공부를 더 해야하는건지..마케팅을 공부해야하는건지 갈피도 안잡히구요~

    특히 부모님이나 , 이쪽방면에 지식이 없는 친구들에게 " 나 웹기획자야 " 라고 얘기하면
    80%가 " ..... 어,,, 아.. 그렇구나 " ( 뭐한다는건지 전혀 감은 안오지만, 대충 들어본적은
    있는 말 같아서 얼버무림 ) 라고 말하는거 ^^;;

    • Favicon of https://inthenet.tistory.com BlogIcon SuJae 2007.03.14 14:03 신고

      공부도 공부지만, 우선 즐기는 마음으로 즐겁게 일에 임해보세요^^ 저도 얼떨결에 기획자로 입문하게 된 케이스거든요.

  • Favicon of http://www.applecat.pe.kr BlogIcon applecat 2008.04.04 10:13

    아... 다들 그렇군요 ㅠㅠ
    혼자서 다하는 슈퍼맨... 저도 탈모를 겪고있어요.
    '대화하라' 맘 깊숙히 새겨놓을게요...

    • Favicon of https://inthenet.tistory.com BlogIcon SuJae 2008.04.04 19:22 신고

      기획자의 스킬을 열거하자면 끝도 없지만, 일단은 주변에 '우군'을 많이 만들어 두는게 젤 좋은 것 같더군요 ㅎㅎ;;

  • Favicon of http://radiostar.textcube.com BlogIcon 라디오스타 2008.07.08 10:23

    ㅋㅋㅋㅋㅋ 노화와 탈모의 지름길이라...

    정말 공감됩니다 ;ㅁ; 저도 탈모증상이 나타날때가 있었죠
    (아직 진짜 꽃다운 나인데......ㅠㅠ)

    하지만 그래도 참 재미있어서 계속 잡게 됩니다

    제가 기획한 것을 타인이 사용하면서 '재미있다', '신기하다' 라는
    말을 들을 때 정말 살아있다라는 느낌이 든다고 할까요? ㅋ