달력

02

« 2018/02 »

  •  
  •  
  •  
  •  
  • 1
  • 2
  • 3
  • 4
  • 5
  • 6
  • 7
  • 8
  • 9
  • 10
  • 11
  • 12
  • 13
  • 14
  • 15
  • 16
  • 17
  • 18
  • 19
  • 20
  • 21
  • 22
  • 23
  • 24
  • 25
  • 26
  • 27
  • 28
  •  
  •  
  •  
제 블로깅 철학은 '소통'입니다.

물론, 현실을 살아가면서 '블로그'를 가지고 몇가지 실험을 하고 있고, 생계에도 써먹고 있습니다. 하지만 제가 가진 블로깅 철학이 '소통'이라는데는 변함이 없습니다.

제 첫 오프모임이였던 (요즘 논란의 대상이 되고 계신^^;;)혜민아빠님의 블로거 포럼에서도 밝힌바가 있습니다.(인맥의 중심은 사람 - 4차 블로그포럼 '인맥쌓기' 후기)그 당시가 제 아들을 위한 포토 블로그 외에, 새로운 방식-철학-으로 블로깅을 시작한지 얼마 안되는 시점이니 '초심'이라 봐도 무방할 것입니다.

소통의 기본 현상이 댓글이라 생각하기 때문에 제게 댓글은 조회수 보다 훨씬 더 큰 가치입니다. 일일 조회수 십만과 애드센스 수입 5만원과 댓글 100개 중  선택하라 한다면 전 아무 고민 없이 댓글 100개를 선택 할 것입니다=_=; (댓글도 댓글 나름이겠지만요 ㅎㅎ;;) 그런 의미에서 방문자, 구독자님들의  '적절히 댓글수'에 무척 감사하고 있습니다.

예전(놀고 먹던 시절 또는 날로 월급 받아 살던 시절)에는 제가 다른 분들 블로그에도 많이 찾아가고 댓글도 많이 다는 등 활발한 활동(?)을 하던 때라 답방 차원의 댓글도 많았던 것이 사실입니다. 하지만 요즘같이 포스팅도 구리구리하고 답방은 커녕 댓글에 답신도 제대로 못하는데도 여전히 찾아와주시고 댓글을 달아주시더군요.
사용자 삽입 이미지

2008년 2월 포스팅

사용자 삽입 이미지

2007년 2월 포스팅

작년 1월에 이 녀석을 만들어 지금까지 키워왔습니다. 그 때와 변함없는 방문자, 변함없는 댓글입니다. 종종 논란에 끼어 들어 댓글 폭탄을 맞은 적이 있었는데, 참 기분 좋은 기억들입니다. '나와 이렇게 생각이 같구나, 아 이렇게도 생각 할 수 있구나.'라는 식으로 제 자신이 성장해 나감을 느낄 수 있었습니다. (지금보면 참 유치한 내용도 많습니다. 삭제하고 싶은 욕구가...)

지금 무엇을 위해 블로깅하냐고 그 목적을 물으신다면 딱히 대답할 꺼리가 없습니다. 그냥 제가 좋아서 합니다. 그리고 공공의 자원인 '인터넷'을 사용해서 하는 '놀이'이다보니 약간의 매너와 배려가 필요하다는 생각 뿐입니다. 지금까지 블로깅에 대한 몇몇 정의를 내려왔지만 사실 공공재인 인터넷을 너무 함부로 이용만 한다는 생각에서 나온 '정의'입니다.

한때 블로그를 통한 사회참여에 큰 기대를 걸었습니다. 그래서 적극적으로 참여를 해왔고 그로 인해 격한 감정으로 포스팅을 했던 적도 적지 않습니다. 그러나, 시간이 지나고 보니 그것이 참 나의 속좁은 생각이였음을 알게 되었습니다. 늘 다르다와 틀리다를 구별해야한다는 생각으로 살았는데, 어느덧 제게도 나와 다르다는 이유로 틀리다고 정의 내리기도 했던 모습이 있었던 것이죠.

지금으로서는 제 자신의 '정의'를 전달하기보다는 제가 '소통'하는 블로깅을 함으로서 느끼는 즐거움과 재미를 전달해주는 전도사가 되고 싶습니다. '블로깅이랑 이런 것이다...' 서술하는 것이 아닌 재미있게 블로깅 하는 모습으로 블로깅의 재미를 전해주고 싶습니다. (사실 서술할 능력도 없습니다 ㅡㅜ)

그리고,  저의 소통에 대한 생각은 온라인 뿐만 아니라 오프라인까지도 확장됩니다. 이미 여러 차례 오프모임에도 나가곤 했는데 온라인 상에서와 마찬가지로 항상 좋은 배움을 얻어서 옵니다. 소통의 또 다른 매력은 바로 이러한 배움에 있겠지요.

제가 느끼는 블로깅의 매력을 나눔으로서 쓰래기 트래픽이 난무하는 블로고(블로그)스피어가 보다 유쾌한 공간이 되는 원동력이 되게 하고 싶군요.

결론 :: 댓글이 고파요. 다정한 블로깅 월드를 만듭시다.(이승환님 버전)

덧) 시차로 인해 늘 밤 늦게 발행되는 제 블로그에 관심 가져 주시는 모든 분들께 감사의 말씀 드립니다 ㅎㅎ;;
Posted by SuJae
올블을 자주보는 올블러에요.
요즘 제마음을 저도 잘 모르겠어요.

저는 오늘로 약 1년된 블로거랍니다.
별로 특별한 것도 없고, 잘하는 것도 없는 그런 평범한 블로거에요.
처음에는 블로그하면서 사람들하고 같이 교류한다는게 너무 잼미있었고
포스팅을 하면 댓글이 달리고, 그 댓글에 또 댓글을 다는 재미에 밤을 지새는 줄 몰랐지요.
그러다가 차츰 직접 만나서 밤새 이야기를 나누는 정도까지 간거에요.
가정이 있는 남자가 이정도였다면 좀 심각하죠?
그래도 좋았어요. 블로깅이...
블로깅 좋아하지만 가족은 더 좋아해, 아니 사랑해!!!라고 자위하면서 그런 만남을 계속해왔어요.

집안에 우환이 찾아왔어요.
생각할 여력도 없었고 그러다보니 자연히 블로깅을 멀리하게 됐죠.
오랜 방황 끝에 멀리 뉴욕까지 오게 됐어요. 사랑하는 가족을 둔채...
그런데 와서보니 블로그는 항상 제 곁에 있네요.

다시 블로깅을 시작했어요.
그런데 문제가 생겼네요.
제 블로그를 방문해주시는 분들도 없을 뿐더러 올블이도 저를 외면해요.
자추도 안먹히고, 자추를 해도 메인에 도통 나오지를 않아요.
기껏해야 이틀에 한번..."관심갖아주세요"로 그나마 관심을 받을 뿐이에요.

소외감을 느꼈어요. 슬펐어요. 그래도 항상 찾아주시는 님들이 계셔서 그나마 블로그를 지킬 수 있었어요.

오늘 중앙일보 뉴욕판 부록으로 따라오는 일간스포츠에 rince님이 나왔어요.
제가 원래 rince님을 무척 좋아하거든요.
예전같으면 신문 갖다놓고 사진찍어서 호들갑을 떨면서 포스팅 했을텐데...
무척 반가우면서도 뭐랄까, 예전처럼 그렇지는 않네요.
rince님에 대한 애정이 식어서 그런건 아닌거같구요... (정말 아니에요!!)

아니면 소재의 고갈?  소재가 없어서 영원한 왕떡밥이라는 "야동"키워드도 써봤는데 효과가 없었어요.
장백지 누드가 나왔을 때, 차마 포스팅 못했어요... 괜히 거시기쟁이라고 손가락질 받을까 두려웠거든요. 떡밥꺼리만 찾아다니는 블로거라는 소리는 정말 듣기 싫어요 ㅜ.ㅜ

권태기라는건가요? 권태기를 느끼기엔 1년 밖에 안됐는데...먹고 살기 바뻐서 그런가...
잘 모르겠어요. 뭐가 문제인지...

얘전처럼 즐겁게 블로깅 할 수 있는 방법이 없을까요?

다른 올블러분, 블로거분들의 조언 부탁드려요.
악플은 달지 말아주세요 ㅡㅜ
올블 추천 날리고 싶은데 자추가 안돼요. 관심갖아주세요도 어제 써먹어서 이 글도 추천 받기는 글렀네요.
슬퍼요.
http://inthenet.tistory.com 제 블로그도 한번 방문해주세요. 올블 탑백 한번 해보고 싶어요 ㅜ.ㅜ

- 네이트 톡버전...by SuJae
Posted by SuJae

사용자 삽입 이미지
애드센서와 넌애드센서와의 대화 양상을 보고 있노라면, 무엇을 위한 논쟁인가싶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이건 그냥 이미지랍니다~

애드센서
1. 내 블로그에 무슨짓을 하던 무슨 상관이냐?
2. 사촌이 땅을 사니 배 아푸냐?
3. 광고인데 잘보인데 둬야 효과가 날꺼 아니냐?
넌애드센서
1. 블로그에 돈질이라니! 블로깅의 순수목적을 잃은 처사가 아니냐?
    변질된 녀석들..
2. 그까짓 돈 땜에 낚시질이나 하고 있을꺼냐? 그시간에 알바를해라=_=
3. 글 좀 볼랬더니 자꾸 시야를 가리지 않냐. 달꺼면 안(?)보이게 달아라.
중립
1. 개개인의 선택에 대해 머라하지 맙시다!
2. 달든 말든 좋은글만 열심히 포스팅 해다오!

약간(아니 좀 많이) 과장된 표현이 있을 수도 있다.
굳이 내 포지션을 정하라고 한다면, 중립..정도?  옛말에 나 먹지 않을 우물물이라고 침 뱉지말라고.. 함부로 어느편에 서기가 힘들군..글을 쓰다보니 나란 놈은 참 간사한 인간이다.
그런데 논쟁을 보면, 서로가 다소 히스테릭한 부분이 있는 것 같다.

잠시 심호흡을 좀 하고 생각해보자.

난 양쪽의 의견 모두 맞다고 생각한다.(황희정승이냐?) 서로의 입장이 있으니 양쪽의 의견 모두 공감이 간다. 하지만  한가지는 한번 더듬어보자.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난 블로깅을 이런재미로 한다

메타태그나 블로고스피어가 활성화 되면서 느끼는 점인데, 블로깅에 짜릿함이 있다.
마치 고등학교 시절 얼굴은 알 수 없는..미모의 여학생(이라고 믿고 싶은), 그녀와 펜팔을 하며 날마다 우편함을 뒤졌던 것처럼...

화장실에 놓여있는 썬데이서울.. 필요하면 찢어서 뒤를 닦는데 사용하기도 했다-0-
일반적으로 커뮤니티에 쓰이는 댓글을 썬데이서울이라고 생각한다. 심심풀이로 읽지만, 그다지 필요는 없는.. 똥 눌때 아무생각없이 읽고, 뒤 닦을때도 쓰고(잘 비벼서 써야해요! >_<)
그런데 블로깅을 통한 교류에는 왠지 진지해지고 사뭇 설레이는 마음까지 든다. (설마 똥누러 가면서 썬데이 서울 보려고 가슴 설레이는 분이.. 있을지도..orz)

나의 목적이다. 이 설레임을 만끽하는 것.
좋은 글쟁이가 되고 싶고, 나의 글을 통해 사람과 만나고 싶다. 그리고 대화하고 싶다.

사족. 세상에서 젤 재미있는게 쌈구경과 불구경이라고 하는데.. 항상 블로깅을 통해 싸움구경거리가 있어 즐겁다. 가끔은 같이 참여도 하고^^(악의적 의도는 없습니다^^)

Posted by SuJa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