달력

04

« 2018/04 »

  • 1
  • 2
  • 3
  • 4
  • 5
  • 6
  • 7
  • 8
  • 9
  • 10
  • 11
  • 12
  • 13
  • 14
  • 15
  • 16
  • 17
  • 18
  • 19
  • 20
  • 21
  • 22
  • 23
  • 24
  • 25
  • 26
  • 27
  • 28
  • 29
  • 30
  •  
  •  
  •  
  •  
  •  

'장난감'에 해당되는 글 2

  1. 2008.11.23 이게 다 아들 덕분입니다 (10)
  2. 2008.11.15 장난감 컬렉션 - 바이오니클(Bionicle) (9)

일요을 늦은 저녁, 대성이의 성화에 타임스퀘어 Toys R Us를 들리는 바람에 마냥 저녁식사가 늦어졌다.

애초에는 학교에서 내주는 이번 주간에 외워야 할 영어단어 'Not' 'Like' 'Every' 'Each' 'Other' 'What'을 제대로 읽고 쓰게 되면 데려가기로 약속했는데, 일주일을 꼬빡 외우게 해도 도통 관심을 가지지 않으니 진도가 나가지 않았었다.

하지만 당장 데드라인이 되니 말그대로 부랴부랴 외우는 척이라도 하는데, 전혀 마음에 들지 않는 수준의 학습 진도였기에 무심고 'No Toys R Us today'를 입 밖에 냈다가 닭똥같은 눈물과 흥건한 콧물로 애원하는 모습에 불만족스러움 보다는 애초로움이 앞서버렸다. 이번 한번만 독하게 가르치겠다는 결심을 철회하기로 마음 먹었지만 다음주에도 이런식으로 하면 아내의 도끼눈에 내가 먼저 숨이 막혀 죽을지도...

사용자 삽입 이미지

Toys R Us를 가는 길에 환승역 Grand Central에서 오랫만에 퍼포머를 만나 귀가 호강을 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8시가 넘어서야 플러싱에 도착. 집에 들어가서 저녁을 해먹자니 9시가 훌쩍 넘을 듯하고 저녁을 사먹자니 뜻하지 않은 외식비가 부담이 된다. 그러던 중에 이게 왠 횡재. 일식집에서 오늘 팔다 남은 스시를 반값에 세일하길래 싹쓸이를 해버렸다ㅎㅎ
액면가 $30인데 반값인 $15로 해결. 집에 들어와 라면 한개를 끓여서 국물 삼아 단촐하지만 하이 퀄리티 식사!!

앞으로 매주 주일 8시를 노려 반값 스시를 즐기는 것도 날로 피폐해지는 밥상 덕에 잃은 식도락을 되찾는 좋은 방법이 될 것 같다 :)
Posted by SuJae
사용자 삽입 이미지
대성이가 자다가도 발딱 일어나는 레고 바이오니클(Lego Bionicle)입니다. 아마 좀비님은 잘 알고 계실꺼라 생각되는데요, 못생긴 놈들인데 의외로 인기가 좋습니다.



처음에는 징그럽게 생겼는데 머가 그리 좋나 싶었습니다. 저는 매끈한 미남자 스타일의 로봇만 좋아하거든요. 말이 나와서 말이지 제가 자랄 때는 이런 모양의 놈들은 주인공 로봇 주먹 한방이면 처리되는 조무라기 엑스트라에 불과했습니다. 

그런데 막상 Bionicle홈페이지에 들어가면 그 스케일이 대단합니다. 내용을 읽어보니 그 스토리에 빠져서라도 장난감을 더 사게 되겠더라구요. 다행히 대성이는 아무 내용도 모릅니다 ㅎㅎ 여하튼 50조각 정도 되는 걸 혼자서 조립하고 서로 다른 모델과 조합도하면서 잘 놉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대성이 녀석이 얼마나 애지중지하는지 박스까지 소장하고 있습니다;;; 장난감 진열장을 하나 마련해줬더니 혼자 신나서는 이리저리 배치를 합니다.

아빠 오늘은 하얀 로보트랑 잘래
요즘 달라보유고가 바닥을 치고 있는 관계로 구매를 자제하고 있습니다만, 잠잘때도 베개 맞에 두고 잠을 잘 정도로 좋아하는지라... 사나이의 눈물로 호소하면 마음이 약해져 큰일입니다.

게다가 점점 눈이 높아져서 상위 모델, 즉 비싼 모델을 사고 싶어하는 통에... 흐흐...  
Posted by SuJa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