달력

05

« 2018/05 »

  •  
  •  
  • 1
  • 2
  • 3
  • 4
  • 5
  • 6
  • 7
  • 8
  • 9
  • 10
  • 11
  • 12
  • 13
  • 14
  • 15
  • 16
  • 17
  • 18
  • 19
  • 20
  • 21
  • 22
  • 23
  • 24
  • 25
  • 26
  • 27
  • 28
  • 29
  • 30
  • 31
  •  
  •  

'염장질'에 해당되는 글 1

  1. 2008.03.06 니가 블로그를 알어? (40)
아, 자존심이 확 상해버렸습니다. 세상이 좋아져서 후배가 선배를 이렇게 %^&**&^%하는 일도 생기는군요.

제 블로그'들'을 유심히 보는 그(녀)는 어떤 포스트는 재미있었고 어떻게 좋았노라고 피드백을 주는 열혈 눈팅이입니다. 한번도 댓글 등의 자취를 남긴 적이 없는 철저한 눈팅이죠. 그래도 매일매일 눈팅을 하다보니 어느정도 안목이 생겼는지 오늘은 제게 칼을 들이 댑니다. 기껏 키워줬더니 이런 배은망덕한...
후배 : 선배, 링크에 있는 사람들은 다들 엄청나게 대단한 사람들이던데, 선배 블로그는...
SuJae : 너 그 '...'의 의미는 뭐냐?
후배 : 에이, 아시면서... 그냥 쩜쩜쩜하다구요.
SuJae : 쉣!
후배 : 그리고 그 사람들 블로그에는 선배 블로그 링크 없던데
SuJae : ...그냥 짝사랑이다.
아무래도 조만간에 링크 정리를 다시 해야겠습니다.
후배 : 근데 선배, 남들은 오천 육천 만히트 자랑하는데 선배는 천히트했다고 자랑 포스팅을 하네?
SuJae : 그땐 천명 넘으면 대!단!한 거였다!!
후배 : 그래도 지금은 그런 세상이 아니잖어~ 그냥 내리는게 좋겠는걸? 왠지 마이너해 보이잖어.
SuJae : ...
후배 : 그 "..."의 의미는 뭐야?
SuJae : 채팅창을 욕으로 더럽히기는 싫다.
조만간 공지사항을 삭제해야할듯합니다.
정말 그때는 천히트라는게 꿈만 같던 시절이였는데... 아 옛날이여~

후배 : 아 맞다. Think Big Aim High는 낚시 블로그야?
SuJae : ...응, 사실은 아냐.
후배 : 하긴, 왠지 좀 정체성이 없는 블로그 같아. 타이틀이 아까워.
SuJae : 그만하자. 일해야지.
조만간 블로그 타이틀을 갈아치워야겠습니다.
그리고보니 뉴욕스토리도 맞지 않는군요.
뉴욕인이 있으니...
후배 : 삐졌수?
SuJae : 응, 아니. 바뻐 일해야지. 사나이 SuJae를 뭘로 보고 버럭 >_<!
후배 : 또 포스팅하고 있지?
SuJae : 아. 아..아... 아냐;;
후배 : 암튼 뉴욕인에는 왜 댓글이 안달려? 큰소리 뻥뻥치고 시작했잖아.
         평소 이웃들만 잘 찾아와도 기본 댓글은 확보라면서, 무플이 주구장창이드만?
SuJae : 이웃들한테 뉴욕인의 정체를 밝히지 않았거든.
후배 : 컨탠츠가 자신 없는거구나.
SuJae : 나 그래도 그걸로 베스트블로거기자상도 받았다. 상금 30만원.
후배 : 그러면 뭐해. 그 포스트도 무플이더구만.
SuJae : 야, 그건 서버가 10분만에 다운되서 방문자는 엄청 적었었어!!
            그리고 블로거뉴스는 원래 댓글 안달려.
후배 : OOO, XXX, △△△ 이런 사람들은 댓글이 100개가 넘던데?
         그리고, 컨탠츠 개발용이라며? 댓글이 달려야 피드백도 되고 컨탠츠로 인정 받는거 아냐?
SuJae : <로그아웃>
얘가 언제부터 이렇게 블로그세계에 대해 잘 알게 됐는지...

- 이웃이 대단한 블로거라는거 인정합니다. 그런 블로거를 찾아 내기까지 시간이 중요한거지요.
- 천 히트가 무척 자랑스러웠던 과거, 그 때 느꼈던 기쁨을 생각하면 지금도 웃음이 절로 납니다. 근데 그건 더이상 큰 자랑꺼리가 아니로군요. 사실 그땐 참 자랑스러웠는데^^;;
- 나름대로 Think Big Aim High하겠다고 열심히 블로깅 하던 그 시절, 많은 걸 배웠고 느꼈습니다. 지금은 정체성 없는 블로그로 보이는가보군요. 나름 '늘 착하게 블로깅하는 사람의 모형'이라는 정체성을 가지고...;;; 죄송합니다.
- 뉴욕인. 사실 댓글이 고프긴합니다만 억지로 관심유발을 하고 싶지는 않습니다. 그리고, 제가 소스를 잘못 만지는 덕분에 한동안 댓글 기능이 멈춰있었습니다 ㅡㅜ 아무튼 컨탠츠 중심으로 만드는 블로그다보니 좀 재미가 없긴 없는 모양이더군요. 더 노력해야겠습니다.

아주 '스리콤보'에 플러스 '보너스'로 히트를 날리는군요. 골이 멍~합니다. 확실히 후배 양성을 하고 있다라는 흐믓함과 동시에 블로그 주소를 바꿔야겠다는 불안감이 몰려옵니다.
아무튼, 뭔가 주제가 있는 블로그를 만들긴 해야하는데... 1년 째 이모양입니다. 흐흐흐 ㅡㅜ

덧) 너 이글 보고 반성해라.
Posted by SuJa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