달력

08

« 2018/08 »

  •  
  •  
  •  
  • 1
  • 2
  • 3
  • 4
  • 5
  • 6
  • 7
  • 8
  • 9
  • 10
  • 11
  • 12
  • 13
  • 14
  • 15
  • 16
  • 17
  • 18
  • 19
  • 20
  • 21
  • 22
  • 23
  • 24
  • 25
  • 26
  • 27
  • 28
  • 29
  • 30
  • 31
  •  

'엄마'에 해당되는 글 3

  1. 2008.07.01 싸가지 없는 한국 엄마들 (15)
  2. 2008.05.19 아들사랑 팔불출의 다이어리 (10)
  3. 2007.10.26 부모의 마음-어머니에 대한 단상 (16)

아이들 싸움이 어른들 싸움이 된다는 말이 있습니다. 한국에서는 자식을 둔 아줌마들 사이에서 자주 있는 일입니다.

대성이는 말이 (많이)어눌해서 (한국)동내 놀이터에서 아이들에게 따돌림 당하기도하고... 괜히 와서 때리고 도망가기도하는 일이 자주 있었습니다. 아마도 의사소통이 잘 안되니 같이 노는 아이들 입장에서 답답해서 그런 거겠지요.

항상 힘이 쎈 대성이가 밀치기라도해서 상대방 아이가 다치기라도 하면 어쩌나 하는 마음에 노심초사하는데 다행히 그런 일은 없습니다. 다만 애를 보다보면 다른 집애가 대성이를 계속 때리고 있는데 그 애 엄마는 그걸 뻔히 보고도 가만히 있습니다. 보통은 때리고 놀다가도 맞는 애가 울거나 싫어하면 장난의 도가 지나침을 알고 와서 말리는게 정상 아니겠습니까?

어느 날은 그런 애들이나, 엄마들의 행동이 너무 얄미워서 아내가 대성이에게 펀치 날리는 법을 가르쳤답니다. 주막 쥐는 법과 곧게 뻗어 파워를 극대화 시키는 방법을 전수... 깝돌,깝순이들에게 복수를 다짐시켰던거지요.

여지없이 부모들의 비호 아래 안하무인으로 대성이에게 덤벼듭니다. 항상 엄마의 가르침에 충실한 대성이는 서너대 맞아주고는 곧바로 스트레이트와 바디 어택을 날렸고 상대방 아이는 급기야 링아웃을 당하는 사태가 생겨버렸습니다. 정작 대성이가 맞고 울고 있을 때는 가만히 있던 애 엄마가 자기 자식이 우니까 잽사게 달려와서는 인상을 벅벅 쓰더라는겁니다.

아내도 한성질 하는터라 한번 야려주고는 의외의 결과에 어쩌줄 몰라하는 대성이에게 집에 가자는 사인을 날렸고 둘은 명실공히 스포츠 모녀다운 스피드로 놀이터를 유유히 빠져나왔다고 하는군요.

이곳 뉴욕에서도 대성이가 말이 통하지 않아서 아이들과 노는데 지장을 많이 받습니다. 다행히도 언어 능력에 반비례해서 눈치코치가 잘 발달한 덕택에 그나마 어울려 노는데, 파워레인저 놀이만 시작했다하면 누군가 하나가 눈물을 보이는 사태가 벌어집니다. 아이들에게는 자기가 파워레인저(수퍼히어로)고 상대방은 항상 몬스터니까요... 일단 주먹을 날리고 보는거지요.

불행히도 대성이가 자주 가해자가 됩니다 ㅠ.ㅠ 타고난 파워가 미국에서도 통하더군요. 놀랍습니다. 여하튼 당연히 아이는 울며불며 당연히 부모에가 달려갑니다. 하지만 놀랍게도 It's just playing. Dont cry.하면서 다시 놀이터로 돌려보더군요. 어차피 그 아이 엄마도 아이들 노는 걸 지켜보고 있는터라 놀다가 그랬다는 걸 잘 아니까요. 설사 보고있지 않았다하더라도 때린 아이를 탓하거나 하지 않습니다.

요즘은 주먹으로 치고 박는 놀이를 시작하려고 하면 일단 제지를 하고 있지만 아이들끼리는 그게 잘 절제가 되지 않죠. 어쨌건 때리는 아이 부모 입장인터라 미안하다는 말을 달고 사는데, 그럼에도 그 사람들은 전혀 게의치 않습니다. 애들 노는데 뭐가 미안하냐구, 파워레인저가 나쁘다고 하더군요... It's crazy. Power Rages....라고 말이죠;;; 하하... 그러면서도 반대의 경우기 생기면 여지없이 자기 아이를 탓하며 미안하다고 합니다^^;

하지만 예외가 있습니다. 나이가 차이가 날 정도로 많은 아이가 다른 아이들을 괴롭히는 것에 대해서는 매우 엄격합니다. 부모들이 무서운 얼굴로 경고를 하고 그마저도 듣지 않으면 데리고 집으로 가버리더군요=_=;;

자기 애가 때리면 뻔히 보고 있다가다 가만히 있다가도 맞고 오면 난리를 치는 한국 동내 아줌마와는 하늘과 땅 차이지요. 적어도 아이들 싸움이 부모들 싸움이 되는 동내는 아닌 듯 합니다.

지 새끼만 귀한 새끼인양 생각하는 아줌마들이 학교에 치맛바람을 일으키는 주범이지요. 그런 싸가지들이 자식을 키우니 싸가지를 상실한 아이들이 생겨납니다. 잘못을 해놓고도 잘못했다는 말 한마디 안하는 아이, 아니 뭘 잘못했는지도 모르는 아이가 태반이지요. 그럼에두 불구하고 오히려 그런 아이를 감싸도는 부모... 이런 분위기의 사회가 무섭습니다.

글쎄요, 미국의 교육시스템과 문화가 대성이에게 얼마나 잘 맞을지는 잘 모르겠지만 적어도 이 동내에서는 차별이나 편견, 아이들 왕따와 같은 '어이없는'상황을 접해보지 못했기에 그나마 다행으로 여기고 있습니다.

아내도 놀이터에서 저와 같은 경험을 했다면서 그런 여자들의 애들하고 대성이가 같은 교육을 받는게 너무 끔찍했는데 미국에 오니 훨씬 낫다고 합니다. 대성이의 언어미숙으로 아내가 마음 속에 얼마나 많은 피눈물을 흘렸을까... 괜시리 미안한 마음이 듭니다.

'다이어리 > 팔불출일기' 카테고리의 다른 글

미국초등학교 체험기(1)  (6) 2008.09.03
학부형 되다!  (10) 2008.09.02
싸가지 없는 한국 엄마들  (15) 2008.07.01
파워레인저와 파워~뤠인저  (7) 2008.06.30
대성이 미국 초등학교 보내기  (14) 2008.06.26
부부의 날에 하는 아내자랑  (20) 2008.05.21
Posted by SuJae
요즘 들어 대성이가 부쩍 커버렸음을 느낍니다.
불과 5개월의 떨어져 지냈는데 작년 12월과 지금, 너무 다르네요.

사용자 삽입 이미지

2007년 12월 25일

대성이~♡

2008년 5월 11일

대성이~♡

2008년 5월 11일

사용자 삽입 이미지

우선 뉴욕에 온지 이제 한달인데 이빨이 두개나 빠졌습니다^^
유치가 빠지고 영구치가 나오고 있지요.
아래이빨 두개가 빠진터라 가뜩이나 좋지 않던 발음...한글 발음..이 더 좋지 않게 되어버렸습니다. 그런데 귀여워 죽겠어요 -0-

더군다나 아빠와 떨어져있으면서 그리웠는지 부쩍 아빠말을 잘 따르는 것이 이제는 '남자들만의 세계'를 공유(?) 할 수 있게 된 것 같습니다. 물론 아내는 흔쾌히 아들을 내어 맡기지요. 귀찮음을 해소했다는 듯이 말이죠 ㅎㅎ

제법 엄마와 '딜(DEAL)'하는게 익숙해져서 성경구절 하나 외우고는 장난감을 사달라고 당당히 요구하기도 합니다. 언어학습을 위해 시작한 성구암송이 가정 재정파탄의 원인이 되지 않을까 심히 걱정되고 있어 뭔가 다른 거래를 다시 맺어야하지 않나 심각히 고민 중입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사용자 삽입 이미지
엄마와 아빠 사이를 오가며 뭔가를 성사시키려고 '잔머리'도 씁니다. 그런데 문제는 엄마와 아빠가 한자리에 있을 때 통박을 굴린다는 거! 당연히 원하는 바를 이룰 수 없지요. 하지만 하는 모습이 귀여워 속아넘어가주기도 합니다 ㅎㅎ

그리고 이 녀석이 이제 '뽀대'가 슬슬나기 시작했어요.

그래봐야 어린애이긴 하지만 말이죠...

학교입학시기가 묘하게 꼬여서 7월부터 여름 방학이 시작되고, 9월에나 학기가 시작된다고 하더군요. 그 전에 건강검진이다 예방접종이다 복잡스러운 절차로 집에서 뒹굴뒹굴 놀고만 있습니다. 이제 학교 들어가면 ESL부터 시작해서 여러 공부에 힘들어 할 껄 생각하니 지금만큼은 뭐든 하고 싶은대로 내버려두고 싶은 심정입니다. 조금씩 영어공부나 좀 시키고 있습니다.

대성아!!
대성이에게는 좀 미안한 말이지만 아직은 대성이보다 엄마가 더 좋단다. 흐흐흐

'다이어리 > 팔불출일기' 카테고리의 다른 글

대성이 미국 초등학교 보내기  (14) 2008.06.26
부부의 날에 하는 아내자랑  (20) 2008.05.21
아들사랑 팔불출의 다이어리  (10) 2008.05.19
말 안통해도 잘만 놉니다.  (20) 2008.05.15
아내와의 맨하탄 데이트  (16) 2008.04.26
아들, 생일 축하!  (8) 2008.03.15
Posted by SuJae

요즘 한달에 두번, 적어도 한번은 꼭 고향집에 내려와 어머니를 뵈는데 부쩍 당신이 늙으셨다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어머니가 54년 말띠이신지라 그다지 많은 나이도 아닌데 말이죠. 여전히 굳센 자존심과 생활력으로 사회생활을 해나가고 계시고, 동내에서도 알아주는 왕언니로 활약하는데도 제게는 자꾸 늙어만가는 '어머니'로 느껴지네요.

문득 옛일이 생각납니다.
제가 어릴때 자주 병 앓이를 했습니다. 체질적으로 약한 체질이라나요? 산삼도 먹어보고 좋다는 약은 다 먹어본 것 같습니다. 그런 덕분에 잔병치레는 사라졌지만 고질적으로 연중행사격으로 한번씩 큰병치레를 하게 되었습니다. 잔병치레를 하는 때마다, 연중행사(큰병치레?)를 치를 때마다 어머니는 당신이 첫아들을 가졌을 때 제대로 하지 못해서 그런거라면서 자책하시곤 했습니다. 몸도 약하셨던데다가 10달 내내 입덧을 하며 고생을 하셨다고 하더군요.

사실 당신이 고생하신게 당신 잘못이 아니요, 제가 몸이 약했던 것도 당신 잘못이 아닙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그렇게 자책하는 모습이 싫어 초등학교 5학년부터는 아퍼도 아픈 내색을 하지 않곤했습니다. 물론 지금은 어머니께 일부로라도 아프다고 약 좀 하나 지어달라며 졸르곤 합니다만...

이제는 부모가 되어서 보니 부모의 마음을 알 것 같습니다. 자식을 보는 엄마와 아빠의 마음이 같을런지는 잘 모르겠지만, 조금이나마 '어머니의 자책'이 이해가 되기 시작했습니다. 사실 어릴때는 그게 너무 싫었거든요. '내가 아픈데 왜 자꾸 엄마 잘못이라고 하나...'하고 말이죠.

하지만 지금은 제가 그런 마음이 듭니다. 대성이에게 무슨일이 생기면 '내가 잘했어야하는데...'하고 말이죠. 이러한 부모와 자식간에 관계가 참 아름답다고 생각합니다. 무조건적인 희생 그리고 그에 대한 감사가 있다면 요즘 부모와 자식간에 벌어지는 사회문제는 더이상 있을 수 없겠죠.

오늘 어머니의 지역문화행사 '국악난타' 공연을 촬영하기 위해 내려왔습니다. 중요한 일이 있었음에도 제껴두고 내려온 것을 보면 저도 이제 철이 좀 든 모양입니다. 제가 어릴때 가졌던 꿈, 친구들에게 자랑했던 꿈... 바로 '난 우리 아빠같은 아빠가 되고 싶어'라는 꿈이 제 아들 대성이에게도 전해진다면 적어도 제 인생은 성공한 인생이 아닐까 싶습니다.

'다이어리 > 팔불출일기' 카테고리의 다른 글

절대바톤놀이 '가족'  (2) 2008.01.31
역시 내 아들은 천재였어!!-팔불출 출몰 주의  (29) 2008.01.14
부모의 마음-어머니에 대한 단상  (16) 2007.10.26
감동의 도가니탕  (18) 2007.10.12
2007년 여름 BEST SHOT  (22) 2007.09.28
온가족이 운동 중  (20) 2007.09.14
Posted by SuJa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