달력

10

« 2018/10 »

  •  
  • 1
  • 2
  • 3
  • 4
  • 5
  • 6
  • 7
  • 8
  • 9
  • 10
  • 11
  • 12
  • 13
  • 14
  • 15
  • 16
  • 17
  • 18
  • 19
  • 20
  • 21
  • 22
  • 23
  • 24
  • 25
  • 26
  • 27
  • 28
  • 29
  • 30
  • 31
  •  
  •  
  •  

'사장님'에 해당되는 글 1

  1. 2007.04.05 기획자로 살기-꼬우면 니가 사장하든지... (54)
기획을 하다보면 가슴이 설레이는 순간이  있습니다.
바로 새로운 기술과 트랜드를 접하고, 비즈니스에 접목 시켰을때 '아! 이건 대박이야!'라고 삘이 올때죠. 전 이 맛을 못 잊어 기획을 합니다.
이미 존재하는 비즈니스 모델이라 할지라도 회사 사정에 맞춰 특화된 서비스로 발전시킬 아이디어가 나오면 그 또한 기분이 좋습니다.

그!러!나!!

The two reasons people say no to your idea

"It's been done before"
"It's never been done before"

Even though neither one is truthful, accurate or useful, you need to be prepared for both.
                                              출처 : 세스고딘의 블로그  [ 블루레인 ]

대기업에서 신제품을 개발하는 부서에서 바로 직전에 PDA폰을 '성공적'으로 개발 성공리에 판매되고, 후속상품으로 차세대 휴대용 멀티미디어 기기를 준비하고 있는데, 멀티미디어를 강조한 신재품 기안을 만들어 올렸다고 합니다.
사업본무장 왈.. PDA폰에서도 다 되는거잖아? 뭐가 다른거야?

새로운 서비스를 기획하는 것보다 주변 사람과 결정권자를 설득하는 과정이 더 힘든경우가 많이 있습니다. (저만 그런가요? ㅠ.ㅠ)

저도 처음에는 상급자에게 너무 화가 났습니다. 울화가 치밀어 오르죠... (ㅅㅄㅄㅄㅄㅄㅄㅂ 하기도 하구요;;;) 천재는 외로워...하면서 자위하기도 합니다.

'이따위 개념없는 사람들과 일 할 수 없어!' 하면서 사표를 던지는 다혈질은 없겠죠? 먹고 살려면 잘 참던지, 결정권자를 잘 구워삶는 스킬이 필요합니다. 더불어 그냥 물에 물 탄 듯, 술에 술 탄 듯이 일하는 좀비가 되지 않도록 조심해야합니다.

관련글 : 무능한 관리자와 좀비 직원


요즘은 업무가 웹을 중심으로 돌아가야 하는 경우가 자주 있습니다.
본래 사업분야가 웹이 아니지만, 웹을 통해 경영지원, 전략, 홍보 등을 해야 하는 경우가 많은데, 윗선에 계신 분들은 다분히 '아날로그'입니다.  IT기업이 아닌 이상에는 개발자나 기획자가 윗선에 많은걸 기대할 수 없습니다. '너무' 앞서 나가는 아이디어를 제시하는 경우 No가 나올 가능성이 매우 큽니다. 하하;;

그런 아날로그적 사고를 가진 분들이 이해할 만한 명확한 무언가를 제시해야합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야동으로 해결해볼까요?

일단 충분히 대화하세요.
제가 직장생활하면서 경험한 바로는 윗사람은 그럴만하니까 윗자리에 있는 겁니다.
또한, 제가 윗사람이 되서 느끼는건 엄청난 부담감과 압박감입니다. 상급자는 상급자의 고충이 있습니다. 시대의 흐름을 읽는 기획자랍시고, 그런 분들을 개념 없는 人정도로 취급해서는 절대 일이 풀리지 않습니다.
대화 창구를 충분히 확보해서 다각적으로 접근하는 수 밖에 없습니다.

저는 제 팀원들에게는 관대하고 상급자에게는 매우 까칠하게 구는 스타일입니다.  상급자한테 많이 찍혔죠. 지금까지 어떻게 먹고 살았는지 모르겠습니다. 다만 다각적인 대화창구를 확보해서 관계가 감정적으로 흐르지 않도록 해야 한다는 것입니다.

끝까지 말이 통하지 않는 사람도 있습니다.
그런경우에 저는 어떻게 하냐구요?
전 저를 스스로 '생계형 이상주의자'라 칭하고 있습니다. 일단 '생계'를 생각하고 '이상'을 생각하는사람인지라 현실에 적응해버립니다;;; 곧 좀비가 되어버릴지도 모르겠습니다 :p

후배들이 상사가 너무 개념이 없어서 못해먹었소! 하는 말을 자주 합니다.
전 이렇게 말해줍니다.

"때려칠래?"
"아뇨..."
"니가 사장할래?"
"아뇨;;;"
"잘해"
"네..."

뭘 잘하라는 말이냐구요? 대화하세요. '적극적인 대화'야 말로 월급쟁이... 그중에서도 기획자가 살아 남을 수 있는 최고의 무기이자 최후의 수단입니다.


세상 천지에 블칵에 하늘이님 같은 사장님만 존재한다면야 좋겠지만 그게 아니잖아요 orz
(절대!! 다음 번개때 저를 꼭!!! 뽑아 주십사하는 아부성 멘트가 아닙니다.)


사족1.  절대 상급자랑 싸우고 쓰는 글이 아닙니다!!
사족2. 오랜만에 기획자 시리즈를 쓰는군요. 사실은 일주일에 한편씩은 쓰려고 했는데^^;;

Posted by SuJa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