달력

01

« 2018/01 »

  •  
  • 1
  • 2
  • 3
  • 4
  • 5
  • 6
  • 7
  • 8
  • 9
  • 10
  • 11
  • 12
  • 13
  • 14
  • 15
  • 16
  • 17
  • 18
  • 19
  • 20
  • 21
  • 22
  • 23
  • 24
  • 25
  • 26
  • 27
  • 28
  • 29
  • 30
  • 31
  •  
  •  
  •  

'변호사'에 해당되는 글 2

  1. 2009.04.23 법정싸움 = 개싸움? (4)
  2. 2009.02.23 전치 12주, 소송, 문화차이 (6)
2009.04.23 17:54

법정싸움 = 개싸움? 다이어리/뉴욕 생존기2009.04.23 17:54

겉으로 보기에는 멋져보이고 쿨~한 직업처럼 보이지만 요즘은 사실 변호사가 그리 존경받는 직업은 아닙니다. 고소득의 화이트 칼라이긴하지만 변호사가 넘쳐나는 세상인지라 희소가치가 떨어졌다고나 할까요. 더군다나 변호사들이 그네들의 수입을 위해 필요하지도 않는 '소송'을 부추기는 분위기로 인해 법정 싸움이 개싸움이라 불려도 과언이 아닌 그런 세상이기도 합니다. 미국이 소송 천국이라는 별명은  이런 개싸움을 즐기는 변호사들 때문에 생겨난 것이지요.

겉으로는 자신의 고객을 '보호'하고자, '정의'를 위해서라고 하지만 사실은 '수임료'가 목적이니까요. 법과 정의를 위해 싸우는 변호사에 비해 개싸움을 통해 타인의 살과 피를 뜯어 먹는 변호사가 동포사회에도 가끔 눈에 뜨여 안타까울 따름입니다.

여하튼. MTA버스(시내버스)에 재미있는 광고가 부착되어 있는 것을 발견했습니다.

.
BITTEN BY A DOG?
BITE BACK

대부분의 법정 싸움이 변호사의 부추김을 통해 이뤄진다고 봤을 때, 개한테 물렸다는 건 변호사한테 물렸다는 의미입니다. (아래 D'Agostino & Associates PC는 D'Agostino 합동변호사 사무실이라는 의미입니다.) 변호사를 상대로 같이 물어 뜯을 수는 없으니 변호사를 써야겠지요.

스스로 개싸움을 인정하는 이 변호사는... 솔직하다는 점 하나만으로도 점수를 주고 싶습니다. 언제고 한번 개한테 물리면 저 번호를 연락을 해봐야겠습니다. Bite Bank하는 사나운 개의 모습이 무척 인상적입니다 ㅎㅎ

'다이어리 > 뉴욕 생존기' 카테고리의 다른 글

법정싸움 = 개싸움?  (4) 2009.04.23
도저히 적응이 안되는 미국문화  (26) 2009.03.30
파란눈의 태권보이(1)  (12) 2009.03.18
카드 도용 주의보  (3) 2009.03.01
한 가족 두 언어  (10) 2009.02.27
네번째 보금자리  (4) 2009.02.25
Posted by SuJae
몇일 전에 다쳤던 허리, 정확히 말해 꽁지뼈에 금이 간 것이 전치 12주라는 중상(?)으로 판명됐습니다. 머리는...

사실 허리와 머리 모두 상태가 좋지 않은터라, 지금도 10분 이상 걷거나, 서거나, 앉아있기 힘들고, 머리도 불규칙적으로 두통을 느끼고 있어서 전치 12주라는 판정이 납득이 되기는 합니다. 단순한 타박상인줄 알았는데 말이죠.

주변에서, 심지어는 병원에서조차 다친 집에 소송을 걸어서 치료비를 청구하라고 합니다. 정확한 검사결과가 나왔으니 충분히 받아낼수 있다나요? 소송천국 미국에서 우선 중요한게 사람이 다친 사실이기 때문에 이런 경우에는 대부분 합의금을 받아 낸다고 합니다.

일례로, 주차장에서 밤에 후진을 하다가 사람을 치였는데 운전자가 주차장에 소송을 했다고 합니다. 주차장에 가로등이 없어 후진할 때 사람을 못봤다구요. 주차장에 가로등을 다는 것이 법에 적시되어 있건 아니건 간에 사람의 안전이 달려있는 문제니만큼 가로등이 설치되어 있었어야 한다는 논리였다지요. 결과적으로 보상을 받아냈다고는 하는데...

하지만 주차장 측에서는 전혀 손해가 아니라고 합니다. 보험회사에서 100% 책임을 지고 보상을 해줄 뿐만 아니라 재판과정까지도 직접 관리 한다고 하더군요. (물론 보험 수준에 따라 다르겠지만요..) 집도 마찬가지라고 합니다. 세입자가 계단을 오르내리다가 다쳤으니 그 집의 시설에 대한 책임을 집주인과 보험회사에 물을 수 있다는 겁니다. 집주인은 보험료 인상이라던가, 재판에 시달리는 등의 불이익은 없다고는 하지만...

여하튼 자신의 과실을 마치 남의 탓으로 돌리는 게 영~ 마음에 들지 않습니다. 그리고, 집주인에게 신세를 진 것도 있는데 괜시리 해를 입히기도 싫었구요. 무조건 그럴 생각 없다는 제 말에 이곳 분들은 한마디씩 하십니다. 문화차이라고. 미국에서는 이런 일이 다반사라고 말이죠. 소송천국 미국. 말 한마디 실수로 인종차별로 몰리기도 하고, 내 집 앞에서 넘어진 사람이 길 관리를 안했다면서 집 주인을 고소하고... 미국이란 나라의 '법치'가 가끔은 참 우숩기도 합니다.

하지만 그게 미국에서 살아가는 방법이라니... 이런 문화차이에는 그다지 적응하고 싶지 않습니다. 그나저나 MRI를 찍는데 1,200달러가 든다고 하는데 차라리 한국에 가서 치료받고 푹 쉬다 오는게 나은게 아닌지 모르겠습니다 ㅎㅎ;;
Posted by SuJa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