달력

11

« 2018/11 »

  •  
  •  
  •  
  •  
  • 1
  • 2
  • 3
  • 4
  • 5
  • 6
  • 7
  • 8
  • 9
  • 10
  • 11
  • 12
  • 13
  • 14
  • 15
  • 16
  • 17
  • 18
  • 19
  • 20
  • 21
  • 22
  • 23
  • 24
  • 25
  • 26
  • 27
  • 28
  • 29
  • 30
  •  
부제 : 무모한 도전 - 뉴욕 맨하튼편

한국에서도 해보지 못했던 국토대장정을 했습니다^^;
타임 스퀘어에서 월스트리트까지 맨하튼의 반에 해당하는 거리를 홀로 걸었습니다. 아침 10시부터 오후 5시까지 걸었으니 대략 7시간을 걸었군요.
사용자 삽입 이미지

먼저 지도를 보고 경유지를 살폈고 브로드웨이와 타임스퀘어와 한인타운, 소호, 리틀이태리, 차이나타운을 경유하기로 결정을 했습니다. 마침 월스트리트에서 오후 6시에 미팅이 잡혀 있어서 그 시간을 맞추기 위해 부지런히 걸어야했습니다.

무척 힘들더군요^^;; 일단은 날씨가 너무 추웠고, 손이 시려 카메라셔터를 누르는 것조차 괴로웠습니다. 그래도 나름대로 맨하튼의 분위기를 느낄수있어 좋았던 것 같습니다.

7번 지하철 종착역인 타임스퀘어에 내려 밖으로 나와보니 LG광고가 저를 맞아줍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맨하튼 중심부라 할 수 있는 타임스퀘어에 한국 기업의 간판이 보기좋게 차지하고 있으니 무척 기분이 좋더라구요. 혹시나해서 삼성 간판도 찾아봤는데 결국 찾지 못했습니다. 하지만 생각치도 못했던 간판을 보게 됐으니..

바로 넥슨의 카트라이더!!
사용자 삽입 이미지
미국 사람들이 카트라이더를 많이하는지는 잘 모르겠지만 아무튼 넥슨 대단합니다.

타임스퀘어를 가로지르는 길이 바로 그 이름도 유명한 브로드웨이입니다. 곳곳에 공연 삐끼(?)들이 공연 티켓을 팔고 있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대충 이름만 봐도 유명한 작품들이 많습니다. 뉴욕에 들어오기 직전에 영화로 헤어스프레이를 보고는 뮤직컬로 보고 싶었는데, 여러가지 여건상 다음으로 미루고 말았습니다. 아내가 들어오면 한번 같이 가볼까합니다. (솔직히 말해서 극장에 남자 혼자 가는 건 좀 청숭맞지 않나요? ^^;;)

많은 공연간판을 지나치다 재미있는 광경이 눈에 띱니다. 경쟁사라 할수있는 두개 기업의 건물이 바로 길 맞은편에 자리를 잡고 있네요. 초콜렛의 대명사 허쉬 엠엔엔즈(M&N's) 입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초콜렛을 즐겨먹는 저로서는 즐거운 구경꺼리였는데요, 약속시간만 아니였다면 매장 안에 들어가서 구경을 좀 했을텐데... 똑같은 초콜렛인데 건물 분위기가 완전히 다르죠? 전 갠적으로 허쉬의 다크 초콜렛을 무척 좋아하는데 건물이 딱 그 분위기인 것 같습니다. 엠엔엔즈 역시 알록달록 자사 초콜렛 이미지대로 건물을 치장하고 있군요.

타임스퀘어를 벗어나 브로드웨이길을 걸어 나왔습니다. 그냥 나오기가 아쉬워 타임스퀘어의 전경을 다시 한번 담았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누구나 한번은 찍는다는 Sign샷입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정중앙의 모습을 담고 싶어 건널목을 건너면서 찍어봤는데 영 마음에 들지는 않습니다^^;;

외국에 나와서 길을 걷는 재미 중에 하나는 우리나라의 밋밋하고 똑같이 생긴 건물 일색의 거리와는 달리 무척이나 다양하고 기기묘묘한 모양의 건물과 인테리어를 볼 수 있다는 것입니다.       추천

<To Be Continue>
Posted by SuJae
부제 : Where is Freedom Woman?? (자유여신상이 어디있나요?)

뉴욕은 맨해튼(Manhattan), 브루클린(Brooklyn), 퀸즈(Queens), 브롱스(The Bronx), 스태튼아일랜드(Staten Island)의 5개 보로(borough:자치구)로 이루어져 있는데, 뉴욕하면 떠오르는 맨하튼은 그 중에서 가장 유명하고 번화한 곳이다. 쉽게 말하자면 '강남이라고 해서 다 같은 강남은 아냐!!'라고나 할까?

각설하고, 드디어 나의 동경의 대상이였던 세계 경제의 중심 맨하튼 '월스트리트' 구경을 나왔다. 경제에 관심 있는 사람치고 월스트리트를 동경해보지 않은 사람은 없을 것이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하지만!!
월스트리트에 대한 이야기는 나중에 하기로 하고, 일단은 자유여신상부터 이야기 해보자. 뉴욕하면 맨하튼, 맨하튼하면 자유여신상으로 딱딱 이어지지 않는가? 마침 후배녀석들에게 자유여신상 근처를 도는 Ferry를 무료로 탈수 있는 Free Pass가 있다해서 일부로라도 기를 쓰고 찾아다녔다.

결론부터 말하자면 Mission Failed. 더군다나 자유여신상이 영어로 뭔지 몰라 당한 굴욕은 다시금 내게 충격으로 다가왔다.
...이런저런 대화를 나누고 헤어지는 순간...
동료 : Thx for your coming. Where will you going?
SuJae : I hope to sightseeing arount Mahattan. especially The Statu of .........(허걱;; 뭐었더라.....)....um.... "The Statue of Freedom"
동료 : Statue of.... what?
SuJae : ................;;; Freedom
동료 : oh, you mean The Statue of Liberty?
SuJae : right =_=; hahahaha;;;
날로 내 영어실력의 한계를 실감하며 후배에게 그 이야기를 했더니 후배가 위로 한마디를 해준다.
후배: Statue of Freedom는 참 그럴듯해요!!
SuJae : 뷁 >_<
후배 : 저는 첨에 자유여신상 찾는다고 Where is a Freedom Woman? 이라고 했어요.

그녀석에 비하면 난 정말 양반이다. 후훗

아무튼 패리를 타려고 선착장이 있는 밧대리 파크(Battery Park)까지는 잘왔는데 도데체 승선을 할 수있는 장소를 찾을 수가 없었다. 두시간을 방황하다 결국은 포기.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지는 석양 아래 바라본 Freedom Woman은 내 생에 잊을 수 없는 추억으로 남을 것 같다.

*** 배터리파크 안에는  한국전쟁(6.25) 추도비가 자리하고 있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두시간여를 배터리파크를 돌아보며 서울과는 무척 다른, 또 다른 Metro City의 모습을 느꼈다. LA에서도, 이곳 뉴욕에서도 도심 곳곳에 조성되어 있는 공원들이 부러웠다. 땅덩이가 좁아 어쪌수 없다라고 자위하기는 하지만, 그래도.... 그래도 조금만 '사람'을 먼저 생각하면 좋지 않았을까라는 아쉬움이 사라지지 않는다. 앞으로라도 서울을 비롯한 여러 한국의 도시에 공원이 조성되어 바쁜 삶에 지쳐 살아가는 현대인에게 마음의 안식처를 제공해주었으면 좋겠다.

PS.
월스트리트 방황(?)기는 앞으로 계속됩니다~
식당 에피소드(3)는 현재 작성 중입니다. 기대해주세요~
Posted by SuJa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