달력

08

« 2018/08 »

  •  
  •  
  •  
  • 1
  • 2
  • 3
  • 4
  • 5
  • 6
  • 7
  • 8
  • 9
  • 10
  • 11
  • 12
  • 13
  • 14
  • 15
  • 16
  • 17
  • 18
  • 19
  • 20
  • 21
  • 22
  • 23
  • 24
  • 25
  • 26
  • 27
  • 28
  • 29
  • 30
  • 31
  •  
델리카테슨(보통은 델리Deli라고 부름)은 유대인들이 미국에 정착할 때 시작했던 식료품점으로 24시간 운영되는 경우가 많고 반찬과 샌드위치 등의 간단한 요리를 판매하는 곳입니다. (원래 유대인이 운영하던 델리는 유대식 햄이나 치즈 등을 팔았다고 하더군요)
동내 수퍼마켓정도로 보면 무리가 없습니다.

여하튼 뉴욕에서 흔하디 흔한게 Deli인데 이곳은 감히 World's Best라고 자부를 하고 있습니다. 사실 지난 67년 동안 각국의 대통령, 우디 앨런, 실베스타 스텔론, 헤니 영맨 등 세계적인 유명인사들이 찾았고 지금도 수많은 관광객이 오가는 뉴욕의 명소라고 해도 과언이 아닙니다.

고급음식점도 아닌 일개 샌드위치나 반찬 따위를 파는 델리가 어마어마한 유명세를 탄다는것이 마냥 신기하기만 합니다. 보통 사람으로서 뭔가 희망을 가지게 된다고나 할까요? ㅎㅎㅎ
사용자 삽입 이미지사용자 삽입 이미지
저는 뉴욕에서 맛집이라고 불리는 곳은 길게 늘어선 줄 때문에라도 일부로 피하곤 합니다. 만약 카네기 델리(Carnegie Delicatessen)가 단순히 샌드위치나 반찬이 맛있다는 이유로 유명한 곳이였다면 무리를 해서라도 그 곳을 갈 이유가 없었을 것입니다. 다만 문제는  '치즈케익'이 아주 맛있다고 소문이 났다는 사실 ㅠ.ㅠ

물론 카네기 델리의 유명세는 치즈케익과 샌드위치만으로 이뤄진 것은 아닙니다.
우리나라에서는 김치 맛있는 집이 진짜 음식이 맛있는 집이지요? 조금 더 오버해서 밑반찬 맛있는 집은 모든 음식이 다 맛있다고들 합니다. 카네기 델리에는 우리나라의 김치, 밑반찬에 해당하는 직접 만든 통피클이 있습니다. 가게 외부와 내부를 통피클로 장식해 놓은 걸 보니 뭔가가 있긴 한 모양입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통피클은 음식을 주문하면 시큼한 맛과 냉냉하지만 시원한 맛의 두가지 종류의 통피클이 나옵니다.

사실 제 입맛에는 그다지 큰 감흥이 없었습니다. 오히려 통조림 피클이 더 맛있다는 생각이 들 정도였는데요, 주변 외국인들의 반응을 보니 맛있긴 한 모양입니다^^;; 서양인들이 김치맛을 잘 모르는 것처럼 저도 마찬가지인 셈이지요.

67년의 전통과 유명세 덕분에 카네기 델리는 매우 특이한 내부 인테리어를 가지게 됐습니다.
그 동안 다녀간 유명인사들의 사진을 벽에 장식해놨거든요.
앞에도 얘기 했다시피 각국의 대통령, 우디 앨런, 실베스타 스텔론, 헤니 영맨 등 세계적인 유명인사들 사진이 어마어마하게 많이 있습니다. 배우나 운동선수도 무척 눈에 뜨이더군요.

매장 손님의 95%가 관광객인 터라 특이한 인테리어 덕분에 사진 찍고 여기저기서 터져나오는 WoW 소리에 떠들썩하지요.  이런 분위기 덕분에 카메라를 들고 사진 찍기 참 좋습니다^^ 멋진 기념 촬영의 장소가 될 것 같습니다.

마지막으로, 뉴욕에서 먹는 장사는 다른 곳과 비교 할 수 없을 정도로 치열한 곳입니다. 그런 곳에서 명실상부 World's Best가 됐다는 것은 비즈니스를 하는 사람으로서는 뭔가 배워야 할 점이 있다는 것이지요.
음식점 주인인 밀턴 파커의 10가지 비즈니스 원칙을 세우고 늘 고객만족을 위해 연구했다고 합니다.
①단순화하라 ②하나를 하더라도 남보다 나아야한다 ③직원들에게 가족 같은 분위기를 조성하라 ④승진은 내부에서 ⑤직원과 고객의 말에 귀를 기울여라 ⑥직접 처리하라 ⑦부동산을 확보하라 ⑧경영은 곧 책임이다 ⑨과욕을 부리지 마라 ⑩즐기며 일하라

사용자 삽입 이미지

맨해튼 웨스트 55번가 인근 7번 애비뉴 854번지


정작 음식 얘기도 하기 전에 이렇게 글이 길어져버렸네요 :)
오늘은 여기까지만하고 다음 포스팅으로 음식 이야기를 넘기도록 하겠습니다.

덧)
그동안 너무 성의없이 포스팅을 해와서 구독자분들과 이웃분들께 죄송한 마음이 앞섭니다 ㅠ.ㅠ 그럼에도 불구하고 구독자가 늘어나서 더더욱 죄송해지네요.
초심을 다시 세우고 의무감보다는 뭔가 도움이 되고 뭔가를 나눌 수 있는 포스팅 할 수 있도록 노력할께요...
Posted by SuJae
쌀쌀한 칼바람이 훈훈한 봄바람으로 바뀌고 있지만 여전히 우중중한 회색빛이 더 많은 뉴욕입니다. 그나마 회색 건물 사이사이에 얼핏 보이는 새순 덕분에 봄이 오고 있다는 사실을 느끼게 해주네요.

모처럼의 휴일 워싱턴DC에서 전격 스카웃 해온 프로그래머 후배와 함께 맨하탄으로 봄나들이를 갔습니다. 17일 아내와 아들이 오면 제대로 된 봄나들이를 다녀오고자 미리 답사하는 기분으로 우중충하기는 하지만 남자 둘이 함께 나갔습니다. 그리고 그리도 그리워하던 Shack Burger를 먹고 말았지요.

주말 점심시간임에도 불구하고 어마어마한 인파가 몰려 있었습니다. 이 기나긴 줄만으로도 Shack Burger의 유명세를 실감할 수 있었지요.

사용자 삽입 이미지

줄을 서서 기다리면서 재미난 Sign을 볼 수 있습니다. 항상 기다리는 사람이 있는 탓인지 대기자를 위한 체조와 퀴즈로 시간을 보내라는 배려인 듯 합니다. 참 센스있죠?

사용자 삽입 이미지

대략 30여분을 기다려서 간신히 주문을 할 수 있었습니다만... 앉을 자리가 없어 다시 기다려야 했습니다. 약 10여분을 기다려서 간신히 자리를 구했네요. 두분 이상이 식사를 할 경우 한분은 미리 자리를 잡아두세요.

사용자 삽입 이미지

isanghee님은 양이 부족했다하셨는데 저는 더블버거 먹고는 너무 배가 불렀습니다. 그리고 제가 콜라를 많이 먹는 편이 아닌편임에도 불구하고 스몰사이즈의 콜라는 좀 부족한 감이 있었습니다. 콜라을 좋아하시거나 더블버거를 먹는 경우 50센트를 더 지불하더라도 라지사이즈를 주문하세요.

사용자 삽입 이미지사용자 삽입 이미지
<더블버거 $7.25 / 콜라(스몰사이즈) $1.5 / 프랜치 프라이 $2.75

감자튀김 가격이 비싸길래 양이 많을 줄 알고 한개만 시켰는데... 양이 무척 적습니다. 그리고 맛은 먹을만하다...정도? 햄버거가 너무 맛있어서 감자튀김이 그다지 맛있다는 기분은 들지 않았습니다. 햄버거의 맛은 후배녀석이 말하길 "30분이든 한 시간이든 기다려서 먹을해요~"... 더 이상의 평가가 필요 없을 듯 하군요. 다만 다음에도 또 사달라는 뉘앙스로 말을 해서 확!!
야! 존 말로 할 때 담엔 니가 사라!! 앙??
여하튼 맛에 대한 자세한 평가는 isanghee님 블로그를 참고 하세요 ㅎㅎ

뉴욕에서의 첫 나들이는 이렇게 맛있는 햄버거를 먹으며 시작됐습니다. 시작이 반이라는데 참 기분 좋은 출발이였지요~
사용자 삽입 이미지

<진짜 우연히 찍힌 사진임>

Posted by SuJae
2008.02.16 05:25

제 무덤을 파다 다이어리/소소한일상2008.02.16 05:25

손을 따고 간신히 속을 진정 시켰습니다.
참고 : 아내가 그리워질 때
아내에게 사정 이야기를 했더니 혀를 끌끌차며 몇가지 방법을 알려주었습니다. 어떻게 그런 성격을 가지고 있으면서 블로그에서 대인배 소리를 듣느냐고=_=... 암튼 이건 성격 문제가 아닌 몸이 그렇게 생겨먹은걸 어쩌겠습니까. 일단 생긴대로 잘 살아야죠.

어제는 하루종일 흰쌀죽만 먹으며 버텼습니다. 아침, 점심을 죽으로만 먹었더니 몸이 한결 좋아지는 걸 느꼈고 일단 너무 배가 고팠습니다. 이제 몸도 괜찮은 것 같아 쾌유기념 자축 파티를 계획했습니다. 양념통닭으로요...

차로 20분 거리에 있는 본촌치킨으로 가서 직접 가져다 먹었습니다. 배달 시키면 팁 줘야하거든요.(여긴 돈 없으면 몸으로 버텨야합니다.) 맛있었습니다. 역시 사람 사는 낙은 먹는데 있구나 싶었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그리고 지금(다음날 아침)... 스프라이트 1온스를 원샷하고 소화제를 먹었습니다. 다시 손 딸 준비를 하고 있습니다.
아내는 미쳤다고 하고 있고, 저랑 같이 통닭은 먹은 후배들은 미안한 마음을 감추지 못하고 있습니다.

어쩌겠습니까. 제 무덤을 판게지요. 에효...
사람 사는 낙은 먹는데 있을지 몰라도, 식탐 때문에 고생 길이 열린다는 걸 기억해야겠습니다.

Posted by SuJae

개인적으로 일주일에 한번은 온가족이 함께 외식을 하러 가려고 노력하고 있습니다.
보통 금요일 밤부터는 (19금)애는 일찍 재워놓고 와이프와 밤새 놀다가 토요일 늦~게 일어나서 점심식사로 외식을 하러 나가죠.

밤새 논것까지는 참 좋은데(므흣 ~.~) 막상 나가면 갈데가 없어요.

SuJae : 뭐 먹을까?
마눌님 : 글쎄...
SuJae : 아들 뭐 먹을래?
대성이 : 계란! 과자! 햄! 요즘은 순대!... 음료수!!!
SuJae : OK!! 오늘도 아웃백이닷... 아니 TGIF로 갈까? 할인카드 잔액 남은거 확인해봐!!
마눌님 : ㅇㅋ

(무척이나 단촐한 대화 오가는 가족이죠.)

이런식으로 한달에 4번 가족외식을 합니다. 그러다가 나가기마저 귀찮으면 오늘은 '특별 라면!!'..이런 식이에요.
평소에 맛집을 찾아뒀다가 가면 좋은데, 그게 잘 안되더라구요. 막상 찾아놔도 잘 안가게 되구요^^;;

이러던 차에 블로그의 재발견을 핑계로 맛집을 소개하는 블로거를 찾아봤습니다. 네이버에서 맛집 제대로 나온 블로그 찾는 그 눈물겨운 고생기는 "네이버 블로그의 재발견" 포스팅을 참고하세요 ㅜㅡ 너무 힘들었습니다.

제 활동지역이 분당-성남-서울(강남) 쪽인지라 서울 경기권의 맛집 소개가 필요했습니다. 지방까지 외식할 정도의 여력은 안되거든요. 서민틱하고 너무 많은 된장남/녀 분위기가 나는 것도 싫습니다. 와이프랑 단둘이 외식하는거라면야 즐기는 차원에서 좋지만, 애까지 데려가서 된장가족 분위기를 내는건 좀 싫더라구요.

맛짱.. 케케케의 Tasty Food
http://blog.naver.com/symin67

제가 좋아하는 스타일은 아니였지만 제 마눌님이 이 블로그 보고 좋아라합니다. (저는 웨스턴식 음식을 좋아하거든요. 그래서 아웃백류의 패밀리 레스토랑을 좋아합니다^^; 저 된장 아니에요 ㅡㅜ))

이 블로그가 좋았던 점은 특별한 메뉴라기 보다는 평범한 음식을 많이 소개했더라구요. 그리고 부모님 모시고 가서 식사 할 수 있는 메뉴가 많았습니다. 비교적 사진이 풍부하고, 간단한 소개 정도로 장황한 음식 리뷰와는 달리 왠지 친근감이 듭니다. 아!! 보통사람이 먹는 음식, 보통사람이 맛있다고하는 음식이구나!! 하구요 ㅎㅎ;;

2004년 9월부터 꾸준히 올라와 있는 음식 염장. 견뎌BOA요.

< 잠깐!! >
잘 모르시는 분들이 많은데, 네이버 블로그는 포스트의 LIST보기가 없다고들 생각하시더라구요.

사용자 삽입 이미지
그런데, 제목 옆쪽 "목록열기"를 클릭하시면 본문이 아닌 LIST로 보고 싶은 글을 쉽게 찾을 수 있답니다.


덧) 오늘은 제가 불필요한 에너지를 너무 많이 소비하는 바람에 글이 영 힘이 없습니다. 주말 잘들 보내세요~

Posted by SuJa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