달력

02

« 2018/02 »

  •  
  •  
  •  
  •  
  • 1
  • 2
  • 3
  • 4
  • 5
  • 6
  • 7
  • 8
  • 9
  • 10
  • 11
  • 12
  • 13
  • 14
  • 15
  • 16
  • 17
  • 18
  • 19
  • 20
  • 21
  • 22
  • 23
  • 24
  • 25
  • 26
  • 27
  • 28
  •  
  •  
  •  

'랭킹'에 해당되는 글 1

  1. 2009.02.27 파워 블로거, 랭킹, 소외감 (22)

오랫만에 블로깅을 하며 이 동내 저 동내를 살펴보고 있는데 온통 빠워와 랭킹, 수입이라는 말로 어수선하다.

언제부터 블로그가 돈 밭이 되었나. 오래 떠나있었던 것도 아닌데, 아니 떠난 것도 아니고 그저 바빠서 잠시 소홀히 했을 뿐인데...

파워/인기 블로그
스스로에게 물어보자. 당신은 파워 블로거인가? 인기인인가?
파워와 인기의 기준이 무엇일까. 사전적 의미를 찾아서 정리하기에는 현실과 괴리가 있는 것 같다.
추상적인 개념인 파워니 인기니 보기 좋게 갖다 붙이기보다는 아예 대놓고 스스로 블로깅 목적을 정하는게 낫다.
그냥 돈 버는 블로거, 돈 되는 블로그, 즐기는 블로그 등등...
조금 고상하게 생계형 블로거, 투잡형 블로거, 노세노세 블로거, 박쥐 블로거, 뭍어가는 블로거.

랭킹
올블로그에서는 올블 어워드가 있고, 블로그코리아에서는 볼코랭킹이 있다.
이외에도 여러 블로그 관련 서비스에는 블로그에 '랭킹'을 쎄워놓는다.
각종 통계적 알고리즘을 적용하지만 어디 그게 과연 쉬울까?
감성적 작용이 많은 블로그에 기계적 알고리즘을 이용한 랭킹이라.
모두가 공감하는 랭킹이란게 과연 나올 수 있을까?

조만간 계급장이 하나 나오지 않을까 싶다. 너 방문자 몇명이야, 구독자는? 수입이 얼마나 돼? 
아내가 한마디 한다. 꼴볼견 남자 3대 요소가 바뀌어 간다고.
군대, 축구, 군대에서 축구한 얘기만 하는 남자가 아니라
블로그, 정치 논쟁, 블로그에서 정치포스팅으로 논쟁한 얘기 - 아, 썰렁하다.

사실 내게 랭킹은 하나의 재미다. 구독자수도 쏠쏠한 즐거움이다. 댓글은 행복이다.
게임을 즐기듯, 레벨업을 하듯... 어쩌면 블로그는 가상 공간에서 나를 키워나간다는 기쁨이다.

아이러니하게도 학력고사나 학위 등 서열화를 반대하는 포스트가 블로고스피어에 쏟아져 나올 때도 그들의 블로그에는 '숫자'가 붙어있었다. 훗...

소외감
마이너 블로거들의 소통을 도와줘야 할 매체들에는 소통을 할 수 있는 창구가 없다. 이른바 빈익빈 부익부만이 가득차 있을 뿐이다. 그저 감성적인 분노와 몰이성적인 여론몰이가 자주 눈에 뜨일 뿐.
많은 사람들의 노력으로 블로그가 수면위로 올라왔지만 어느덧 이를 이기로 이용하고 목적과 수단으로 되어가면서 더 많은 소외감을 낳아간다.

바보
바보가 된 느낌. 사실은 그게 아닌데 주변에서는 모두 그게 맞다고 한다. 신문에서도 TV에서도 메타에서도... 아직도 목소리 큰놈이 이기는 세상? 더러워서 목소리를 좀 키워야겠다. 아님, 목소리 큰 님들한테 빌 붙던지.

이스라엘이 욕 먹는 이유는 수백년을 떠나있던 땅에 힘이 좀 생겼다고 삐집고 들어가서는 '미안하다'는 말도 한마디 없이 지네 땅이니까 당연한 듯, 오히려 시비를 걸며 살기 때문이다. (그외에도 많지만...) 힘이 좀 있다고해서 이미 자리잡고 있던 사람들에게 이러니 저리니 떠드는 건, 눈살이 찌푸려진다.

목소리가 크다고, 덩치가 크다고 그들의 말이 맞는 것은 아니다. 고로, 어쩌면, 아니 정말로 나는 바보가 아닐찌도.

부탁
목소리 큰 블로거 좀 소개시켜주세요.

덧) 조금 까칠한 포스팅. 이유는 제대로 된 잠자리를 못해서...

Posted by SuJa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