달력

10

« 2018/10 »

  •  
  • 1
  • 2
  • 3
  • 4
  • 5
  • 6
  • 7
  • 8
  • 9
  • 10
  • 11
  • 12
  • 13
  • 14
  • 15
  • 16
  • 17
  • 18
  • 19
  • 20
  • 21
  • 22
  • 23
  • 24
  • 25
  • 26
  • 27
  • 28
  • 29
  • 30
  • 31
  •  
  •  
  •  

'두얼굴'에 해당되는 글 1

  1. 2007.05.30 직장인은 두얼굴의 사나이? (4)

일할 때 성격과 행동이 달라지는 직장인이 70%에 달한다는 설문조사 결과가 나왔습니다. 특히 여성의 경우 73.1%, 남성의 경우 66.3%의 비율로 나타나 여성 직장인의 변신이 눈에 띠게 많다고 하는군요.

재미있는 사실은 일할 때 본인의 성격과 행동이 달라진다는 응답이 70%로, 응답자의 62%가 '긍정적으로 바뀐다'라고 응답한 반면, 주변 사람이 변한다고 응답한 직장인 73.9% 가운데 본인과는 달리 '부정적으로 바뀐다'라고 응답한 응답자는 65.8%나 되었습니다.

본인은 긍정적으로 변하는데 다른 사람은 부정적으로 변하는 것 같다라...^^;;
어떤식으로 변하는지 한번 살펴보도록 하겠습니다.

본인 긍정적으로 변할때의 유형
'완벽을 추구하는 스타일(32.7)'
'이해심이 많아지는 스타일'(18.4%),
'집중력이 높아지는 스타일'(17.2%),
'열정적인 스타일'(12.7%),
'추진력이 강해지는 스타일'(10.4%),
'대범해지는 스타일'(5.3%)

완벽을 추구하는 스타일로 많이 변하는군요. 완벽하고, 이해심 많고, 집중적이고, 열정적인데다가 추진력이 강하고, 대범해진다라는 것은 사실 모든 직장인의 이상형이 아닐까합니다. 아무래도 본인이 추구하는 이상형 대로 일하려고 노력하는 모양입니다.

하지만 사실은 주변사람 입자에서 보면, 완벽을 추구하는 사람과 추진력이 강한 사람은은 독선적으로, 열정적이고 대범한 사람은 왠지 개념없이, 이해심이 많은 사람은 무뎌 보이고, 집중력이 높아지는 사람은 개인플레이를 하는 것으로 보이기도 하겠죠.

아마 이런 입장 차이의 이유로 본인과는 달리 다른 사람은 부정적으로 변하는 것으로 보인다는 응답이 많았다고 생각합니다.


부정적으로 바뀌는 유형
자기 고집을 내세우는 스타일(20.9%)
괴팍해지는 스타일(18%),
책임을 회피하는 스타일(17.8%)
예민해지는 스타일(14.7%)
명령하는 스타일(9.6%)
윗사람 명령만 따르는 스타일(7.3%)
우유부단한 스타일(5.6%)
소심해지는 스타일(4.4%)

역시 주변사람의 부정적으로 바뀌는 유형을 보면, 긍정적으로 변하는 반대의 스타일이 많습니다. 입장의 차이가 본인에게는 긍정적인 모습이지만, 다른 사람에게는 부정적인 모습으로 비치는 것이겠지요.


상사
자기고집을 내세우는 스타일(23.2%)
괴팍해지는 스타일(22.4%)
책임을 회피하는 스타일'(15.3%)
예민해지는 스타일(11.5%)

최악의 상사로군요. 고집쟁이, 괴팍, 책임회피, 신경질적인 상사... 상상만해도 끔찍합니다. 아무래도 상사 입장에서는 책임이 크기 때문에 업무 성패에 대해 부담이 크다보니 부정적인 모습이 은연중에 부각되는 것일지도 모르겠습니다.
사실 저도 프로젝트 진행중에 다소 고집을 세우고, 예민해지는 스타일입니다^^;;


동료(동기)
예민해지는 스타일(26.1%)
책임을 회피하는 스타일(21%)
자기고집을 내세우는 스타일(12.3%)
괴팍해지는 스타일(10.9%)

 개인적으로 책임을 회피하는 동료가 제일 싫습니다. 물론 상사가 책임을 회피하면 회사의 미래가 걱정되서 조용히 퇴직를 준비하겠지만, 동료의 경우는 성질이 팍팍 납니다. 후배면 어떻게든 갈궈서 일하게 만들겠지만 말이죠.  


부하직원
'자기고집을 내세우는 스타일'과 '책임을 회피하는 스타일'이 각각 28.9%로 공동 1위
우유부단한 스타일(13.3%)
윗사람 명령만 따르는 스타일'(8.39%)

명령만 따르는 스타일이 참 피곤합니다. 아무래도 제일 좋아하는 스타일은 창의적이고 순종적인 스타일. 최고의 부사수일텐데 말이죠. 그동안 그런 친구는 단 한번 만나봤습니다. 지금도 그립군요.


부정적인 유형 중에서도 가장 싫은 유형
책임을 회피하는 스타일(35.3%)
괴팍해지는 스타일(16.9%)
자기고집을 내세우는 스타일(14.9%)
명령하는 스타일(13.1%)

직급을 불문하고 책임회피형이 가장 비호감이로군요. 괴팍한데다가 책임까지 회피하는 사람이 주변에 있다면... 하하;;

서두에 밝힌바와 같이 본인의 긍정적인 모습이 상대방에게는 부정적으로 비췰수 있다라는 것을 명심하고, 화합하고 협조적인 업무 분위기를 만드는 것이 중요한게 아닐까 합니다.
주변과의 적절한 조화로 업무 효율을 극대화 시켜 성과급을 두둑히 챙기는게 좋겠죠 :)


조사 : 온라인 취업사이트 사람인
대상 : 직장인 1,130명

사용자 삽입 이미지

Posted by SuJa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