달력

02

« 2018/02 »

  •  
  •  
  •  
  •  
  • 1
  • 2
  • 3
  • 4
  • 5
  • 6
  • 7
  • 8
  • 9
  • 10
  • 11
  • 12
  • 13
  • 14
  • 15
  • 16
  • 17
  • 18
  • 19
  • 20
  • 21
  • 22
  • 23
  • 24
  • 25
  • 26
  • 27
  • 28
  •  
  •  
  •  

'네이트온'에 해당되는 글 1

  1. 2007.03.13 우리 좀 솔직해지자? (2)
유난히 포스팅꺼리가 없는 날..
이런 유혹에 빠져듭니다.
소설을 한편 써볼까......?


사용자 삽입 이미지

신춘문예를 뺨치는 신예작가들의 활약지

네이트온을 주메신저로 쓰는 저는 메신저 하단에 나오는 티커형 노출 문구를 항상 보게 됩니다. 보통 [뉴스]와 [오늘의톡]가 나오는데 담당자 참 대단합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확실히 글의 선택과 타이틀 선정에 탁월한 감각을 가지고 있습니다.
제게 다분히 짐승기질이 있는지라 저런 제목이 보이면 저도 모르게.. 클릭을 해버립니다.orz
그리고 순례를 해버리죠. 30분 정도  적절히 빼앗기는 것 같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앞서 말씀 드렸다시피.. 짐승기질이 다분한 저로서는 이런 제목에 끌리지 않을 수가 없습니다.

재미있는 사실은 많은 글들에 "소설" 즉, 허구아니냐는 댓글이 자주 보입니다. 네이트 톡이 신춘문예냐?라고 까지 몰아붙이는 경우가 자주 있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내용을 보면 고민 상담인데, 저런 곳에 질문 던지고 답을 얻으려 한다는 것도 참 우숩게 보이고, 그러다보니 알바 아니냐는 말이 종종 나옵니다. 제가 생각하기엔 알바 같습니다=_=
UCC를 가장한 알바신공... 정말 비린내가 사방에 진동합니다.

저런식의 글들을 가끔(종종)보다보니 비슷한 수준으로 짜집기(요즘 기자들이 잘하는..)로 소설 쓰는건 어렵지 않겠더라구요.

다행히 지금까지는 블로깅 하면서 소설쓰시는 분을 못봤습니다. 그래서 더 블로깅에 애정을 쏟게 되나봅니다.

사족. 제가 단언하거데, 절대 제 블로그에는 소설따위로 작위적인 글을 올리지는 않습니다^-^
진심을 담아서 교류하는 블로그 이웃들 되면 좋겠습니다.
Posted by SuJa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