달력

08

« 2018/08 »

  •  
  •  
  •  
  • 1
  • 2
  • 3
  • 4
  • 5
  • 6
  • 7
  • 8
  • 9
  • 10
  • 11
  • 12
  • 13
  • 14
  • 15
  • 16
  • 17
  • 18
  • 19
  • 20
  • 21
  • 22
  • 23
  • 24
  • 25
  • 26
  • 27
  • 28
  • 29
  • 30
  • 31
  •  
송구영신 예배를 드림으로 새해의 첫날을 맞이했다. 그리고 뉴욕에서의 첫날을 보냈다. 배고픔과 졸림만이 가득한 한날이였지만, 여전히 '희망'이라는 단어 앞에서는 아무런 장애가 되지 않는다.

시차 때문인지 새벽 두시가 되어도 잠이 오지 않는다. 피곤이 밀려와도 희안하게 잠은 오지 않았다. 뜬 눈으로 밤을 지세우고 아침을 맞았다. 밤새 또 배가 고팠다>_< 근처 편의점이라도 찾아가 요기를 하려고 밖을 나섰는데 매서운 바람이 불고 빗방울이 떨어지기 시작한다. 도착 당일 뉴욕스럽지 않은 따뜻한 날씨에 당황했는데 역시나 뉴욕은 나를 실망시키지 않는다. 혹한기라 부르는 1월의 날씨를 새해 첫날부터 맛뵈준다.

구글맵을 검색해서 집근처의 세븐일레븐을 찾았다. 다행히 아주 가까운 곳에 있었고, 쉽게 찾아갔다. 비바람이 몰아쳤지만 귀차니즘보다는 배고픔의 더 컸기에 길을 나섰다. 이곳의 세븐일레븐은 아침식사 또는 간단한 식사를 할 수 있도록 햄버거와 샌드위치를 만들어 먹을 수 있도록 되어 있었다.

항상 미국에 살면서 느끼는 생소하면서도 재미있는 사실은 이들의 인사습관이다. 생전 처음보는 사람에게 쉽게 다가와 인사를 나누는 것이다. 편의점에 머무는 10분동안 점원을 비롯한 서너명과 간단한 인사와 Happy New Year!를 나눴다. 신년벽두에 설레이는 마음이여서인지 나도 쉽게 그들과 웃으며 대화할 수 있었다.

흔히들 한국인들의 무표정은 마치 화가 난 사람같다고들 한다. 말 역시도 영어와는 달리 억양이 적어화가 난 사람의 말로 들리기 쉽다고 한다. 한 친구가 미국에서 총 안맞으려면 무뚝뚝한 표정과 말투를 꼭 고쳐야 한다고 귀뜸해준적도 있었다. 그런 조언 이후로는 미국에 오면 항상 가벼운 미소와 경쾌한 인사말 하나정도는 준비를 한다.

약간의 규모 차이는 있지만 집집마다 정원이 있다. 그 정원마다 꾸며저 있는 크리스마스 트리와 장식을 보면서 "컬쳐코드"에서 보았던 미국인들의 가족적인 사고를 떠올렸다. 물론 가정파괴가 미국내에서 사회적 이슈가 되고는 있지만, 여전히 그들의 가족적인 사고는 한국에 비할바가 아니다. 개인적으로 가장 부러운 것 중에 하나이기도 하다. 많은 환경적 요인으로 인해 무너질 수 밖에 없는 가정이라고는 하지만, 구성원간의 약간의 희생이 있다면 행복한 가정을 꾸려 나갈 수 있으리라 믿는다.

저녁즈음에 뉴요커의 로망 베이글과 몇가지 생필품을 사기 위해 집을 나섰다. 다행히 집근처에 대형Whole Sale과 한인마트가 있어 차가 없이도 불편함 없이 쇼핑을 나설수 있다.(하지만 차가 있어 더 편하다 ㅎㅎ;;) 함께간 후배들의 꼬임이 넘어가 삽겹살 파티를 결정하게 되었고 모든 비용은 내가 부담하게 되었다. 그래 오늘만 내가 쏜다=_=;; 뉴욕생활의 선배라면 선배라 할 수 있는 그 녀석들이 이미 깍쟁이 뉴욕커가 되어버린 것일까? 감히 나를 벗겨먹다니...

새벽 두시가 되도록 잠을 자지 못했다. 간신히 잠이 들었는데 한시간에 한번씩 눈이 떠진다. 그리고는 새벽 5시에 일어나 새로운 하루를 맞이했다.

누군가 나에게 자꾸 돈 다발을 주는 꿈을 꾸었다. 꿈은 반대라고들 하지만, 난 그걸 믿지 않는다. 꿈은 이루어 지는 것이다. 대박기원!!
Posted by SuJae
토성에서 온 사람
토성에서 온 사람
당신은 계획을 세워 꾸준히 그리고 꿋꿋하게 꿈을 향해 나아가는 사람입니다.

당신은 신중하게 원칙을 지키며 행동하는 편입니다.

당신이라면 정상에 오를 수 있습니다. 그리고 그 때는 위엄있고 책임감 있는 사람이 되어 있을 것입니다.

행복에 초점을 맞추세요. 목표만 바라보다 삶의 여러가지 즐거움을 놓치는 일이 없도록 하세요!

조금 더 여유를 가지면 생각했던 것보다 더 큰 성공을 이룰 수 있을 것입니다.

너 어느 별에서 왔니?
Posted by SuJae
다소 씁쓸한 자료가 나왔습니다.

대학생 구직자의 70%가 장래 희망과는 관계없는 직업을 선택, 준비하고 있다고 합니다.
게다가 과거 중고등학교 시절에 꿈꾸었던 장래희망을 여전히 간직하고 있는 대학생은 응답자의 23.7%에 불과하군요. 응답자의 9.6%는 장래희망이 무엇이었는지 기억도 나지 않는다고 답했다고 하니 '꿈 잃은 젊은 대한민국'이라는 생각이 절로 나는군요.

대학생들이 꿈꾸는 10년 뒤의 자신의 모습은 남학생과 여학생 관계 없이 모두 ‘눈치 볼 필요 없이 자유로이 일하는 프리랜서’가 1위를 차지했다고 하는군요. 눈치 볼 필요 없이 자신의 꿈을 이룰 수 있는 직업으로서의 프리랜서를 의미하는 것은 아닌 것 같죠?

사실 저의 꿈은 초등학교 저학년 때는 대통령, 고학년 때는 장군(군인), 중학교 때는 발명가, 고등학교 때는 3000년 궁녀를 거느린 아방궁주(... 왜 이런 생각을 했는지 모르겠습니다만, 일기장의 기록상으로는 그렇군요;;), 대학교때는 사명감에 투철한 직업 군인이 되는 것이 였습니다. 지금은 또 꿈이 바뀌였지만, 지난 꿈의 변화를 보며 앞으로의 제 진로를 생각하기도 하고, 아이와 함께 대화를 나누곤 합니다.

장래희망이 자주 바뀐 이유는 '능력 미달'이라는 사실을 일찌감치 깨닫고 포기했기 때문입니다. 어릴때부터 잔머리를 잘 굴렸는지, 안된다 싶은 일은 일찌감치 포기하고 새로운 것을 찾는 약은 짓을 잘했는데요, 나이가 들면서 그런 모습을 반성하고, 개척 정신을 갖고 살려고 노력합니다. 이런 것도 다 이전의 꿈을 간직하고, 기억하고 있기 때문이라고 생각합니다.

세상에 많은 성공한 사람들이 꿈을 갖고, 그 꿈을 향해 쉬지 않고 달려갔던 것을 보면 꿈이라는게 그다지 허황된 것만은 아니라는 것을 알 수 있습니다. 그리고 우리가 2002년 월드컴에 목이 터져라 외쳤던 '꿈은☆이루어진다'라는 구호를 잊지 않는 우리들이 되었으면 합니다.

과거 중고등학교 시절에 꿈꾸었던 장래희망을 여전히 간직하고 있는 대학생(23.7%)
중고등학교 시절의 장래희망을 기억은 하지만, 아직도 간직하지는 않는다(59.8%)
장래희망이 무엇이었는지 기억도 나지 않는다(9.6%)

과거의 장래희망을 떠올릴 때 느끼는 기분
현재의 내 모습과의 괴리감 때문에 씁쓸하다(35.6%)
현재의 나를 돌아보고, 현실에 최선을 다하게 하는 힘이 된다(32.8%)
그저 추억일 뿐이다(21.7%)
과거의 장래희망을 돌이켜볼 여유가 없다(6.4%)

장래희망과 취업의 관계
현재 취업을 희망하고 있거나, 준비 중인 직종은 전혀 관계가 없다(66.7%)
현재 계획 중인 장래희망과 관계된 직종으로 취업을 준비하고 있다(22.5%)
중고등학교 시절부터 이어온 장래희망과 관계된 직종으로 취업을 준비하고 있다(10.9%)

대학생들이 꿈꾸는 10년 뒤의 자신의 모습
눈치 볼 필요 없이 자유로이 일하는 프리랜서
2위부터는 남학생은 ‘초고속 승진, 최고의 연봉을 보장받는 직장 내 성공한 인물(22.7%)
업계 최고의 CEO(18.2%)

여학생은 ‘전업 주부’가 27.2%로 2위를 차지했으며, ‘직장 내 성공 인물(17.9%)’이 그 뒤를 이었다.

설문 : 잡코리아
Posted by SuJa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