달력

05

« 2018/05 »

  •  
  •  
  • 1
  • 2
  • 3
  • 4
  • 5
  • 6
  • 7
  • 8
  • 9
  • 10
  • 11
  • 12
  • 13
  • 14
  • 15
  • 16
  • 17
  • 18
  • 19
  • 20
  • 21
  • 22
  • 23
  • 24
  • 25
  • 26
  • 27
  • 28
  • 29
  • 30
  • 31
  •  
  •  

'공원'에 해당되는 글 1

  1. 2008.04.12 뉴욕에서 첫 봄나들이(2)센트럴 파크(Central Park) (12)
Shack Burger를 먹고 5번가(Fifth Ave.)를 걸어서 센트럴 파크를 향했습니다. 이제 날이 풀려서그런지 패션들이 참... 보기 좋더이다. 망원렌즈를 준비해야 할 계절이 다가오고 있다는 사실을 다시 한번 실감했지요.

사용자 삽입 이미지
<맨하탄에서는 늘 이렇게 뛰고 달리는 뉴요커들을 보게 됩니다. : 늘 하는 말이지만 우연히 찍힌 사진임>

모마(MOMA)에서도 봄기운이 느껴집니다. 언제나 사람이 북적거리는 곳. 예술과는 거리가 먼 저와는 별 관계가 없는 곳인지라 항상 지나치는 이곳입니다만... 자연스레 치장된 봄의 분위기에 한컷 날려봤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5번가를 따라 쭉 걷다보면 애플스토어가 보이고 야리꾸리한 냄새를 맡게 됩니다. 바로 센트럴파크(Central Park)에 도착한 것이죠. 센트럴파크의 명물이라는 마차. 야리꾸리한 냄새는 근원지는 바로 마차를 끄는 말똥냄새라는 말이 있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사용자 삽입 이미지

아무래도 사람들이 몰리는 곳이다보니 퍼포머들이 나와서 공연을 많이 합니다. 센트럴파크 입구쪽에 2팀이 자리를 잡고 공연을 보이고 있네요. It's Show Time~!!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퍼포머 이야기는 다음편에 포스팅 할께요~>

뉴욕의 공원에 어디든 꼭 보이는 녀석들이 있습니다. 다람쥐인데요, 관광객들이 부쩍 많아진 요즘은 먹이 걱정 없이 배부르게 살 수 있을 것입니다. 도통 사람을 무서워하지 않아서 사진 찍기가 무척 편합니다. ㅎㅎ
사용자 삽입 이미지

구름이 잔득 끼어 흐린 듯 하면서도 화창한 날씨였기 때문에 많은 사람들이 공원에서 여가를 즐기고 있었습니다. 아직은 메마른 가지들이 더 많긴했지만 볕이 잘드는 곳에는 봄꽃들이 활짝 피어 봄의 분위기를 한껏 느낄수 있었습니다. 다만 남자 둘이 간 나들이인지라 꽃에 대한 별 감흥이 없었다는게....=_=;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고백컨데, 두룹인줄 알고 찍었습니다. 봄나물이 먹고 싶더군요...>


가족과 연인들이 나와 봄나들이를 즐기는 모습도 참 부럽더이다. 하지만, 저도 이제 17일이면 기러기 가족청산입니다!!


한가로이 공원에 앉아 책을 읽거나 가족단위로 소풍을 하는 모습. 팀을 이뤄 스포츠를 즐기는 모습은 한국에서도 그다지 자주 보지 못했습니다. 우리는 여가생활의 빈곤 속에 살아가고 있는 것 같아요. 이네들은 날씨만 좋으면 삼삼오오 짝을 지어 나들이를 하는데 반해 우리나라는 특별한 날이 아니면 그럴 엄두도 못낼 뿐만 아니라, 특별한 날에 즐기는 소풍은 대략 목!숨!을! 걸어야 하지요... 운동은 국민 스포츠 조기 축구 외에는 그다지 들어보지 못했습니다.(점심시간에 잠깐 하는 족구 정도???)...뭔가 범국민적으로 여가를 건전하고 즐겁게 보내기 위한 노력이 필요하지 않나 싶습니다. 물론 가족단위로 즐기는 방법이면 더 좋겠지요.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Posted by SuJa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