달력

11

« 2018/11 »

  •  
  •  
  •  
  •  
  • 1
  • 2
  • 3
  • 4
  • 5
  • 6
  • 7
  • 8
  • 9
  • 10
  • 11
  • 12
  • 13
  • 14
  • 15
  • 16
  • 17
  • 18
  • 19
  • 20
  • 21
  • 22
  • 23
  • 24
  • 25
  • 26
  • 27
  • 28
  • 29
  • 30
  •  

'걷기'에 해당되는 글 1

  1. 2008.01.18 뉴욕 맨하튼을 걷다(1) - 타임스퀘어에서 월스트리트까지 (36)
부제 : 무모한 도전 - 뉴욕 맨하튼편

한국에서도 해보지 못했던 국토대장정을 했습니다^^;
타임 스퀘어에서 월스트리트까지 맨하튼의 반에 해당하는 거리를 홀로 걸었습니다. 아침 10시부터 오후 5시까지 걸었으니 대략 7시간을 걸었군요.
사용자 삽입 이미지

먼저 지도를 보고 경유지를 살폈고 브로드웨이와 타임스퀘어와 한인타운, 소호, 리틀이태리, 차이나타운을 경유하기로 결정을 했습니다. 마침 월스트리트에서 오후 6시에 미팅이 잡혀 있어서 그 시간을 맞추기 위해 부지런히 걸어야했습니다.

무척 힘들더군요^^;; 일단은 날씨가 너무 추웠고, 손이 시려 카메라셔터를 누르는 것조차 괴로웠습니다. 그래도 나름대로 맨하튼의 분위기를 느낄수있어 좋았던 것 같습니다.

7번 지하철 종착역인 타임스퀘어에 내려 밖으로 나와보니 LG광고가 저를 맞아줍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맨하튼 중심부라 할 수 있는 타임스퀘어에 한국 기업의 간판이 보기좋게 차지하고 있으니 무척 기분이 좋더라구요. 혹시나해서 삼성 간판도 찾아봤는데 결국 찾지 못했습니다. 하지만 생각치도 못했던 간판을 보게 됐으니..

바로 넥슨의 카트라이더!!
사용자 삽입 이미지
미국 사람들이 카트라이더를 많이하는지는 잘 모르겠지만 아무튼 넥슨 대단합니다.

타임스퀘어를 가로지르는 길이 바로 그 이름도 유명한 브로드웨이입니다. 곳곳에 공연 삐끼(?)들이 공연 티켓을 팔고 있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대충 이름만 봐도 유명한 작품들이 많습니다. 뉴욕에 들어오기 직전에 영화로 헤어스프레이를 보고는 뮤직컬로 보고 싶었는데, 여러가지 여건상 다음으로 미루고 말았습니다. 아내가 들어오면 한번 같이 가볼까합니다. (솔직히 말해서 극장에 남자 혼자 가는 건 좀 청숭맞지 않나요? ^^;;)

많은 공연간판을 지나치다 재미있는 광경이 눈에 띱니다. 경쟁사라 할수있는 두개 기업의 건물이 바로 길 맞은편에 자리를 잡고 있네요. 초콜렛의 대명사 허쉬 엠엔엔즈(M&N's) 입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초콜렛을 즐겨먹는 저로서는 즐거운 구경꺼리였는데요, 약속시간만 아니였다면 매장 안에 들어가서 구경을 좀 했을텐데... 똑같은 초콜렛인데 건물 분위기가 완전히 다르죠? 전 갠적으로 허쉬의 다크 초콜렛을 무척 좋아하는데 건물이 딱 그 분위기인 것 같습니다. 엠엔엔즈 역시 알록달록 자사 초콜렛 이미지대로 건물을 치장하고 있군요.

타임스퀘어를 벗어나 브로드웨이길을 걸어 나왔습니다. 그냥 나오기가 아쉬워 타임스퀘어의 전경을 다시 한번 담았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누구나 한번은 찍는다는 Sign샷입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정중앙의 모습을 담고 싶어 건널목을 건너면서 찍어봤는데 영 마음에 들지는 않습니다^^;;

외국에 나와서 길을 걷는 재미 중에 하나는 우리나라의 밋밋하고 똑같이 생긴 건물 일색의 거리와는 달리 무척이나 다양하고 기기묘묘한 모양의 건물과 인테리어를 볼 수 있다는 것입니다.       추천

<To Be Continue>
Posted by SuJa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