달력

10

« 2018/10 »

  •  
  • 1
  • 2
  • 3
  • 4
  • 5
  • 6
  • 7
  • 8
  • 9
  • 10
  • 11
  • 12
  • 13
  • 14
  • 15
  • 16
  • 17
  • 18
  • 19
  • 20
  • 21
  • 22
  • 23
  • 24
  • 25
  • 26
  • 27
  • 28
  • 29
  • 30
  • 31
  •  
  •  
  •  

'가족상봉'에 해당되는 글 1

  1. 2008.04.21 가족 상봉 (26)
2008.04.21 15:22

가족 상봉 다이어리/뉴욕 생존기2008.04.21 15:22

장장 3개월 17일만에 가족 상봉이 이루어졌습니다.
비행기가 장장 6시간이 연착되는 바람에 거의 하루를 애 졸이며 기다렸지만 그 만남의 기쁨은 더 말할나위가 없었지요. 길다면 긴, 하지만 짧다면 짧은 삼개월 반의 시간이였지만 그 어떤 때보다 가족이 그리웠던 기간이였거든요.

몇달사이였지만 대성이가 부쩍 커서 (거짓말 조금 보테면) 못알아볼 정도(=_=;)였습니다. 엄마의 고군분투 덕분에 말도 제법 잘하고 이제 학교에 들어가도 되겠다 싶은 안도감이 들기도 하더라구요.

사용자 삽입 이미지
 
하루 푹 쉬고 시차 적응을 위한 대장정에 나섰습니다. 주말 내내 뉴욕 구경을 했지요. 맨하탄 자연사박물관과 센트럴파크를 지쳐 쓰러질때까지 걷고 또 걸었습니다^^; 다소 무식한 방법이긴 하지만 시차 적응하기에는 딱 좋은 방법입니다. 이틀만 이렇게 고생을 하면 일주일 고생할 꺼리가 사라진다고나 할까요?

주말을 그렇게 보내고 지금은 대성이 학교 문제로 분주합니다. 제 체류신분이 주재원이다보니 서류 준비가 좀 복잡합니다. 그래도 주변에서 도와주시는 분이 계셔서 그럭저럭 잘 되가는 듯 합니다. 운이 좋다면 다음 달(5월)부터는 공립학교내의 ESL코스부터 입학이 된다고 합니다. 안되면 6월부터 가게 되겠죠. 운이 좋았으면 좋겠습니다 ㅎㅎ;;

다행히 좋은 동내에 살게되서 학군이 좋은 곳이라고 합니다. 대성이가 부족한 부분이 있어서 많이 걱정을 했는데 좋은 학교에 가게 되서 그저 감사할 따름이죠. 곁에도 물심양면 도와주신 분들께 큰 빚을 졌습니다. 혼자였다면 절대 할 수 없는 일들이였거든요.

여하튼 이제는 보다 활기차고 재미난 기억들로 이곳을 채워 나가게 될 듯합니다 ㅎㅎㅎ

아 그리고 오늘도 어김없이 우연히 찍힌 사진 한장 드려야죠.
센트럴파크에 가니 참 보기 좋더군요. 아내 몰래 셔터질을 해야했기 때문에 좋은 사진은 많이 못건졌습니다.
"뭘 그리 두리번거려?"
"응... 물이 참 좋네. 진작 이런줄알았으면 당신 그리워하지 않아도 됐겠어."
"..."
<움찔> "사랑해 자갸..."
"..."
"보고 싶었어..."
"..."
"와 저거 봐바!!"
<찰칵>

사용자 삽입 이미지

<덧>
우연히 찍힌 사진 후원단을 모집합니다.
망원렌즈가 필요합니다. 일정금액 펀딩을 해주시면 더 좋은 사진으로 보답하겠습니다.
펀딩 의사가 있으신 분은 지금 바로 댓글에 참여 의사를 밝혀주세요.
절대 진심입니다.

'다이어리 > 뉴욕 생존기' 카테고리의 다른 글

뉴욕에서 당한 견인 이야기  (12) 2008.05.12
뉴욕 지하철의 콘돔 광고  (16) 2008.04.28
가족 상봉  (26) 2008.04.21
URL에 낚인 이야기  (2) 2008.04.11
검은머리 외국인들의 한국말하기  (10) 2008.04.07
저주스런 뉴욕의 날씨  (18) 2008.03.15
Posted by SuJae